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촉즉발 홍콩, 美 중국 개입 경고…볼턴 "자치권 인정해야"

영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11주차에 접어들며 격화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에 대해 경고성 메시지를 잇따라 내보내고 있다. 홍콩 시위에 무력 개입하지 말라는 내용이다. 
 
로이터통신은 12일(현지시간)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영국을 방문해 영국 고위관리와 홍콩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 자리에서 "협정을 이행하는 것은 중국의 의무"라고 말하며, 중국과 영국이 홍콩 반환 당시 맺은 협정을 거론했다. 1997년 영국과 중국이 홍콩에 대한 고도의 자치권을 인정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미국이 홍콩 시위를 배후 조종하고 있다는 중국의 주장에 대해선 "웃기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미 공화당의 미치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민들은 중국 공산당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는 것에 용감하게 맞서고 있다"며 "어떠한 폭력적인 탄압도 결코 용납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상원에서 발언한 것처럼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적었다. 중국의 홍콩사태 개입설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중국에 경고성 발언을 낸 것이다.
미 공화당의 미치 매코넬 상원의원 원내대표도 홍콩 사태에 경고성 메시지를 냈다. [매코넬 원내대표 트위터 캡처]

미 공화당의 미치 매코넬 상원의원 원내대표도 홍콩 사태에 경고성 메시지를 냈다. [매코넬 원내대표 트위터 캡처]

 
이러한 미국의 메시지는 중국이 홍콩 사태를 겨냥한 발언 수위를 높여가는 상황에서 나왔다. 중국의 홍콩 정책을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홍콩 사태에 대해 처음으로 '테러리즘' 단어를 사용하면서다.
 
양광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대변인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임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사태에 대해 "테러리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며 "법에 따라 단호히 단속하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특별행정구 주재 연락사무소도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가 테러 만행을 내버려두면 홍콩은 끝없는 심연으로 떨어질 것"이라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와 관영 언론 신화통신 등도 중국 선전에 무장경찰과 장갑차가 집결한 모습을 보도하고 있다. 선전은 홍콩의 북단과 마주한 중국의 최남단 도시다. 중국 언론의 이같은 보도는 홍콩 시위대에 대해 무력진압 가능성을 경고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이날 사설을 통해 "홍콩의 무장세력은 점점 더 미쳐가고 있고 법을 완전히 무시했다"며 "11일 폭도들은 경찰서에 화염병을 던져 공격하는 등 불법적인 폭력이 홍콩을 죽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