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강호, 로카르노영화제서 아시아배우 최초로 ‘엑설런스’ 수상

배우 송강호가 12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열린 제72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엑설런스 어워드’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12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열린 제72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엑설런스 어워드’를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제72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엑설런스 어워드’를 받았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의 팔렉스포 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송강호는 “전통과 유서가 깊은 아름다운 로카르노에서 의미 있고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특히 이 자리는 그동안 존경하는 세계 최고 배우들의 자취가 남겨져 있는 자리라 더욱 감격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함께 영화제에 초청받은 봉준호 감독도 참석했다.
 
송강호는 “배우로서 지난 30년을 되돌아보면 과분하게 영광스러운 과정이었다. 그 과정에 한국의 위대한 예술가들이 계신다. 이창동, 박찬욱, 김지운 감독님들께 감사와 존경을 전한다”며 “여기 이 자리까지 같이해준 나의 영원한 동지이자 친구이고, 대한민국의 자랑스럽고 위대한 예술가 봉준호 감독님에게 이 트로피의 영광을 바친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봉 감독은 “함께 한 네 편의 영화들 모두 송강호가 없었다면 완성할 수 없었던 영화들이라 너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엑설런스 어워드는 2004년부터 독창적이고 뛰어난 재능으로 영화 세계를 풍성하게 하는데 기여한 배우에게 헌정하는 상이다. 그동안 수잔 서랜던, 존 말코비치, 이자벨 위페르, 쥘리에트 비노슈, 에드워드 노턴, 이선 호크 등이 이 상을 받았으며, 아시아 배우로는 송강호가 첫 수상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