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겨냥 ‘쪼다’라 했던 홍준표 “차마 해선 안 될 말 했지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글을 또다시 올렸다.
 
홍 전 대표는 전날인 12일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을 겨냥해 “요즘 김정은, 트럼프가 짝짜꿍하는 것을 보니 한 사람은 영 쪼다가 됐다”며 “그러니 할 말이 없지”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그는 “어제 차마 해선 안 되는 말을 해 버렸다. 쪼다라는 말이다”며 “막말이라면 막말일 수도 있지만 요즘 상황이 찜통 날씨보다 더 화나고 짜증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 파탄, 경제 파탄에 외교 파탄까지 겹치니 도대체 문 정권은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가는지, 트럼프의 천박성과 김정은의 기만술이 서로 손 맞추고 있는데 자칭 운전자는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그래서 지금의 한반도 상황이 쪼다라는 말밖에 나올 수가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또 한 번 문 대통령을 겨냥해 “쪼다 짓 하지 마라”며 “국민들이 울고 있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