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출국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에 몰려 연좌시위를 벌이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가 13일 오전 일찍 재개됐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현지시간) 홍콩 국제공항 출국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에 몰려 연좌시위를 벌이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가 13일 오전 일찍 재개됐다. [연합뉴스]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국제공항의 운영이 13일(현지시간) 오전 일찍 재개됐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홍콩 국제공항은 이날 오전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곧 항공편 이착륙도 가능해 질 예정이다. 공항 대변인은 “탑승 수속 업무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입국장에서 항공편의 비행 상태를 알려주는 알람판에는 ‘곧 탑승(boarding soon)’ 표시글이 여러 편의 항공편과 함께 새로운 이륙 시간이 올라와 있다.
 
홍콩 국제공항은 전날 시위대 수천명이 공항 점거 농성을 벌이자 오후 4시30분을 기점으로 모든 항공편 운항을 중지했다. 모두 180개 항공편이 결항돼 사실상 홍콩 공항이 폐쇄됐다.
 
지난 6월9일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에 대한 반발에서 시작된 홍콩 시위는 진정한 보통선거 실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퇴 요구 등으로 확산하면서 10주째 이어지고 있다.
 
총파업 시위가 있었던 지난 5일에는 홍콩 민항처 항공교통관리부 항공 관제사 20여명이 총파업 참여를 위해 집단으로 병가를 내면서 100여대 이상 항공편 출발이 취소되고, 국제공항 활주로 2곳 가운데 한 곳만 운영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