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고무탄에 실명도…분노한 시위대, 홍콩공항 점거



[앵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과 경찰의 충돌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습니다. 홍콩 도심 곳곳에서는 화염병과 최루탄이 난무하고 고무탄에 얼굴을 맞은 여성은 긴급 수술을 받았지만 오른쪽 눈의 시력을 잃었습니다. 시위대는 경찰의 강경 진압에 반발하면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했습니다. 홍콩공항에서의 여객기 운항이 중단된 상황입니다. 전해지기로는 홍콩 시간으로 오늘(13일) 오전 9시, 우리시간으로는 10시까지는 폐쇄가 된다고 하는데요, 현재 홍콩공항에는 우리 체류객은 없고요. 홍콩 내에 있는 한국인이 1000여 명으로 파악돼고 있습니다. 혹시 홍콩 공항이 계속 마비 상태가 된다면, 마카오 같은 인근 공항을 통해 이들을 운송할 계획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홍콩 중심가 여기저기 화염병이 날아듭니다.



경찰이 쏜 고무탄에 얼굴을 맞은 여성 시위 참가자가 쓰러졌습니다.



오른쪽 안구와 코뼈 연골이 파열돼 긴급 수술을 받았지만 시력을 잃었습니다.



경찰이 시위대 2m 앞에서 조준 사격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분노한 시위대는 공항으로 몰려갔습니다.



[눈에는 눈!]



홍콩 공항관리국은 우리시간으로 어제 오후 6시 반부터 오늘 오전 7시까지 홍콩공항의 탑승수속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세계 220개 도시를 연결하는 허브 공항이 마비되면서 180편 이상이 취소됐습니다.



[샘 람 호주 여행객 : 무슨 일인지는 알고 있어요. 그들의 권리를 찾기 위해 싸우는 거죠. 그건 그거고, 항공사는 뭔가 보상을 해줘야죠.]



[빈센트 칸 시위 참가자 : 불편하고 이기적이라고 느낄 수도 있겠지만, 피할 수는 없어요. 우리는 자유를 위해 싸우고 있기 때문에 불가피한 일입니다.]



홍콩에 체류 중인 한국인 1000여 명도 발이 묶였습니다.



국내에서 홍콩으로 가려던 국적기 10편도 모두 결항했습니다.



(화면출처 : 홍콩 나우뉴스·빈과일보)



 


 

JTBC 핫클릭

'홍콩 시위' 10주째, 곳곳 충돌…민주화 요구로 확산 조짐 '파란 괴한들' 홍콩 시위대 공격…"중국 출신 가능성" '50만 총파업'에 마비된 홍콩…항공기 200여 편 결항 주말 내내 홍콩 곳곳 시위대-경찰 충돌…부상자 속출 흰옷 입고 쇠몽둥이로…홍콩 시위대 겨눈 '백색테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