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시아 캄차카서 인기 관광프로그램 중단…“굶주린 야생곰 몰려”

캄차카 반도의 야생곰. [크로노츠키 자연공원' 사이트=연합뉴스]

캄차카 반도의 야생곰. [크로노츠키 자연공원' 사이트=연합뉴스]

 
굶주린 곰 수십마리가 먹이를 찾아 몰려들면서 천연 관광지로 유명한 러시아 극동 캄차카 반도 남부의 관광 프로그램이 일시 중단됐다.
 
12일(현지시간) RBC 통신에 따르면 캄차카 반도의 인기 관광 명소 가운데 하나인 반도 남부 ‘쿠릴 호수’ 인근의 ‘하키친 강’ 주변에 야생곰 70마리 정도가 몰려들었다.
 
하키친 강은 캄차카 반도의 가장 인기 있는 관광 명소 가운데 하나인 쿠릴 호수로 흘러 들어가는 강이다. 관광객들은 야생곰을 구경하기 위해 자주 이곳을 찾는다.
 
이 관광 지역을 관리하는 ‘크로노츠키 자연공원’ 측은 “하키친 강 하구부터 약 4km 구역에 걸쳐 곰들이 몰려 있다”며 “보통 8월에는 연어가 산란지인 강으로 올라와 곰 먹이가 풍부하지만, 올해는 강으로 올라오는 개체가 거의 없어 곰들이 굶주린 상태”라고 소개했다.
 
이어 “먹이가 부족한 상황에서 야생곰 개체들 사이에 싸움이 벌어지고 있어 사람들이 공격받을 위험도 커졌다”며 “최근에 큰 수컷 곰 한 마리가 3명으로 이루어진 야생곰 관찰학자팀을 공격하려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공원 측은 “관광객들에 대한 야생곰 공격 위험이 커져 일단 관광 코스 운영을 중단했다”며 “연어 산란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쿠릴 호수 관광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쇄해야 할 형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