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TO 위반 아니냐’ 日특파원 질문에 민주당 일본특위 “가소롭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주한 일본 언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주한 일본 언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12일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한국에 주재하는 일본 언론을 상대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일본 기자는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매운동이 세계무역기구(WTO) 위반 아니냐고 물었고, 특위는 ‘가소롭다’고 날을 세웠다.
 

“4살짜리 어린애”
“아베 정부 제 발등 찍기”
“‘노 재팬’이 아니라 ‘노 아베’”
“아베 총리가 정신 차리는 것 유일한 해법”
일본 특파원 불러모아 설전

특위 위원장인 최재성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일본의 (반도체 소재·부품) 수출규제 정책에 대한 피해는 일본으로 부메랑이 되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 무역흑자액 중 소재·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56.5%”라며 “아베 정부가 제 발등 찍기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교도통신,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NHK 등 일본 언론 기자들이 참석했다. 교도통신 기자는 “서울시 중구청 사례처럼 제가 보기에 한국시민들은 생각보다 냉정하게 행동하는 것 같다”며 “여당이나 정부가 오히려 반일감정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있다”며 의견을 물었다. 아사히 신문 기자도 “지방자치단체가 앞장서서 불매운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최 위원장은 “원인 제공은 외교적 문제를 경제보복으로 끌어들인 아베 정부의 조치 때문”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현명해서 ‘노 재팬(NO JAPAN)’이 아니라 ‘노 아베(NO 아베)’다. 그 점을 정확히 직시했으면 한다”고 답했다.
 
특위 위원인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은 “불매운동은 국민들이 불가피하게 선택한 국민적 운동이고, 거기엔 정부와 관리들도 포함되며 지지할 것”이라며 “다만 대통령이나 시장, 도지사가 먼저 불매운동을 하자고 선동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특정 나라의 제품을 못 사게 하는 것이 WTO를 위반할 가능성이 높지 않느냐’는 산케이신문 기자의 질문에, 김 부위원장은 “정치와 경제가 분리돼야 할 자유무역의 원리를 깨고 부당한 경제보복을 시작한 일본 측에서 WTO 규정에 어긋난 불매운동이라며 문제제기 하는 것은 참으로 가소로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 부위원장은 일본 정부가 지난주에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허가한 것에 대해선 “일본이 하는 짓을 보면 1000명 가는 길을 갑자기 막아놓고 1명 가게 해준 다음에 ‘나 힘세지?’라고 하는 4살짜리 어린애를 보는 것 같다”며 “어리석은 짓은 빨리 그만둬야 창피를 당하지 않는다. 아베 총리가 빨리 정신을 차리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