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수 사서 쓴다" 포항 검붉은 수돗물 원인 일주일째 못밝혀

포항 남구 오천읍에 사는 한 주민이 수도꼭지에 물티슈를 댔더니 검붉은 색으로 변했다며 온라인 사이트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포항중고나라 캡처]

포항 남구 오천읍에 사는 한 주민이 수도꼭지에 물티슈를 댔더니 검붉은 색으로 변했다며 온라인 사이트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포항중고나라 캡처]

포항에서 수돗물 필터가 검붉은 색으로 변색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일주일째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해 시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 5일 "수돗물 필터 색이 검붉다" 첫 신고후
12일 오전까지 포항서 96건 수돗물 관련 신고
시 "정수장과 79곳 무작위 조사에선 문제 없다"
합동 전문조사단 꾸려 정확한 원인 찾아내기로

포항 지역 온라인 카페에는 최근 일주일새 검붉은 색 수돗물 관련한 인증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포항시 오천읍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은 “욕조에 물 받을 때 물티슈를 수도꼭지에 묶어서 5분도 안 되게 틀어놨는데 물티슈가 새카매졌다”며 “검은색 가루가 묻어 나왔는데 쇳가루인지 흙인지 모르겠다”며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다른 네티즌도 “원래 샤워기 필터를 2~3달에 한 번 교체했는데 얼마 전부터 샤워를 한번 하면 샤워기 필터 색이 갈색으로 변했다”며 “일반 가정에서 샤워기 필터 없이 사용하는 사람은 수질 상태가 안 좋은 걸 모를 것 같아서 글을 올린다”고 했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12일 오전까지 수돗물 관련 접수된 피해 신고는 총 96건이다. 포항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유강정수장에서 물을 받아 쓰는 곳 중에서도 남구 오천읍 일대에서 신고가 많았다. 신고내용은 “수돗물 필터가 변색했다”, “이물질이 있다”는 등이다. 
 
이에 대구지방환경청이 유강정수장에서 정수 실태를 조사했지만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시는 유강정수장에서 물을 받아 쓰는 지역 중 79개소를 무작위로 선정해 구리·아연·알루미늄·망간·철·탁도 등 6개 항목에 걸쳐 실시한 무작위 표준 수돗물 채수 수질 검사결과를 실시했다. 이 또한 먹는 물 수질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강정수장 관계자는 “유강정수장에서부터 신고가 많은 오천읍 원동의 부영아파트까지 가정집을 방문해 물을 떠서 조사를 해봤는데 크게 이상은 없었다”며 “현재 수돗물 필터가 변색했다는 신고가 다수 접수된 부영아파트에서 저수조 청소를 하고 있는데 저수조 청소 전후로 수질이 달라지는지 알아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경북 포항시 남구 일원에서 검붉은색 수돗물이 나와 주민이 불안해하고 있다. 한 주민은 2주 만에 수도꼭지 필터가 까맣게 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최근 경북 포항시 남구 일원에서 검붉은색 수돗물이 나와 주민이 불안해하고 있다. 한 주민은 2주 만에 수도꼭지 필터가 까맣게 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시는 전문가 의견에 따라 극미량의 망간이나 철, 염소가 포함된 수돗물의 경우 여과 과정에서 필터의 색이 검붉게 변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러면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다. 수돗물도 겉으로 보기엔 평소와 똑같고 필터로 여과했을 때 일부 확인이 가능하다. 
 
포항시는 근본적인 원인분석을 위해 전문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환경부와 상·하수도협회, 한국수자원공사, 전문교수 등 8명 내외의 전문조사단을 구성해 정밀조사를 통해 명확한 원인을 찾아낼 방침이다.
 
또 포항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양덕정수장 등 8개 정수장의 단계별 정수처리과정을 감시하고 실시간 자동으로 수질 변화를 확인하는 등 철저한 관리를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생산·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오천읍과 흥해읍 등 읍·면 지역에 493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82㎞의 노후상수도관 정비사업 등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더욱 불안해하고 있다. 포항시민 홍모(31·오천읍)씨는 “임신한 상태인데 이 물로 밥을 지어 먹고 아이를 씻겼다”며 “불안해서 마트에서 생수를 사서 쓰고 있는데 빨리 원인이 밝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포항=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