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숯불갈비 식당서 17명 집단 일산화탄소 중독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의 한 숯불갈비 식당에서 손님 17명이 집단으로 일산화탄소 중독 의심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12일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김모(46)씨 등은 전날 오후 5시 30분께 지인들과 함께 가족 동반으로 이곳에서 식사를 했다. 2시간 30분여 동안 식사를 한 뒤 식당에서 나오자마자 어린이 4명이 현기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김씨와 함께 식사를 한 21명 중 17명이 어지러움과 구역질, 두통 등의 증세를 보여 고압산소치료 시설이 있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6㎡ 크기의 식당 안쪽 방에서 창문을 모두 닫고 에어컨을 켠 채 식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풍기 3개 중 1개가 고장 난 상태였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비가 많이 왔고 습도가 높아 숯불이 연소하면서 일산화탄소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밀폐된 공간에서 숯 등을 태우면 일산화탄소 중독 위험이 커지니 수시로 환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