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로 67명 “한·일, 김대중·오부치 선언으로 돌아가야”

각계 원로들이 참여한 동아시아평화회의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일본 정부에 ’갈등과 대립을 확대하는 자세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줄 왼쪽부터)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이홍구 중앙일보 고문(전 국무총리),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부사장, 이현숙 여성평화포럼 대표, (뒷줄 왼쪽부터) 김도현 전 문체부 차관, 안재웅 목사, 윤영오 국민대 명예교수, 최상용 고려대 명예교수, 박남수 전 천도교 교령, 정성헌 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뉴시스]

각계 원로들이 참여한 동아시아평화회의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일본 정부에 ’갈등과 대립을 확대하는 자세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줄 왼쪽부터) 박석무 다산연구소 이사장,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이홍구 중앙일보 고문(전 국무총리),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임재경 전 한겨레신문 부사장, 이현숙 여성평화포럼 대표, (뒷줄 왼쪽부터) 김도현 전 문체부 차관, 안재웅 목사, 윤영오 국민대 명예교수, 최상용 고려대 명예교수, 박남수 전 천도교 교령, 정성헌 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뉴시스]

국내 원로 지식인 67명이 한·일 관계의 평화적 해법을 촉구하는 성명을 12일 발표했다. 일본 지식인 77명이 같은 취지의 성명을 공개 전달한 지 18일 만이다.
 

동아시아평화회의 특별 성명
“양국 정부 갈등확대 자제하고
보복 철회, 대화 즉각 재개를”
일본 지식인 77인 호소에 화답

시민단체인 동아시아평화회의(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는 12일 8·15 광복 74주년 특별성명에서 “한·일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사실상 최악의 관계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베 정부의 한국에 대한 무역 보복과 평화헌법 폐기 시도 등으로 동아시아 평화는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다. 평화회의는 “일본 정부는 한국인들에 가한 고통과 비극에 대한 깊은 이해와 사과의 자세를, 한국 정부는 일본인들의 전후 경제 발전과 동아시아 평화 기여를 인정하고 화해의 마음을 갖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나라는 1998년 맺어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정신과 해법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부치 총리는 당시 일본의 식민 지배를 두고 "과거사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사죄”를 언급했고 김 전 대통령은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는 화답을 보냈다.

관련기사

 
평화회의는 이번 한·일 갈등 국면과 관련, ▶한·일간 갈등확대 자세 자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 ▶다방면의 직접대화  즉각 재개 ▶과거 협정 및 약속과 관련한 양 정부의 지속적 협상 등을 구체적 행동강령으로 요구했다.
 
이 전 총리는 개회사에서 "1945년 이후 한국과 일본의 역사는 국제사회의 앞줄에서 국제주의를 신봉하며 걸어온 길이었다”며 "(양국이 광복 이후) 함께 민주주의를 제도화하고 생활화하는 국가로 나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도쿄 올림픽의 팡파르가 머지않은 이 시기에 (한·일) 양국이 마치 전쟁하는 사람처럼 흥분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성명에 참여한 국내 원로 지식인은 총 67명이다. 고건· 정운찬 전 총리, 한승헌 전 감사원장,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박병원 전 재정경제부 차관 등이 성명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신경림 시인, 김우창 문학평론가, 김희중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신인령 전 이화여대 총장, 유홍준 명지대 명예교수 등도 이름을 올렸다. 이날 행사엔 김원기 전 국회의장,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최상용 전 주일대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국내 원로 지식인 선언은 지난달 25일 일본에서 나온 지식인 선언에 대한 화답 형식이다.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 등 일본의 각계 지도층 77명은 ‘한국은 적인가?’라는 제목으로 양국 간 갈등 중단 및 협력 재개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고 현지에서 현재까지 77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지지 서명을 했다. 이홍구 전 총리는 "이번 선언문 발표를 통해 (한국인들뿐 아니라) 일본 국민에게도 우리의 생각을 전달하고 싶다”고 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