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펜션 4인실 33만원 “그 돈이면 차라리 동남아 간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4일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4일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동해안으로 휴가 가면 식당 음식은 비싸고 늘 후회하게 됩니다.” “다시는 강릉에 가지 않을 생각입니다.” 최근 관광객들이 강원 강릉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바가지요금에 항의하며 올린 글이다.
 

비? 바가지요금? 관광객 감소 왜
경포 관광객 작년보다 51만 명↓
“숙박·음식값 평소보다 2배 비싸”
시 홈페이지엔 항의 글 잇따라

지난 7일 이 게시판에 ‘강릉 동해안 식당 바가지요금 극성’이란 제목의 글을 남긴 A씨는 “상인 입장에서는 한 철 장사고 휴가철 특수를 노린다고 하지만 오랜만에 휴가를 즐기러 가서 바가지를 쓰면 정말 정이 떨어진다”며 “상식을 벗어난 바가지요금은 그 지역에 부정적 이미지가 남는다”고 했다. 이달 들어 강릉지역 숙박과 음식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항의 글이 이 게시판에 속속 올라오고 있다.
 
가족과 함께 오랜만에 강릉에 다녀왔다는 B씨는 지난 6일 게시판에 “숙박비는 비싸도 극성수기라 그런가 보다 했는데 이틀 동안 경험한 음식점은 가격도 최소 2배 이상 비쌌습니다. 이래서 사람들이 해외에 가는 겁니다. 정신 차리세요. 강릉 말고도 갈 곳은 많습니다”라고 썼다.
 
또 다른 관광객은 지난 2일 “여름 휴가 때 4인 가족(방 1개) 숙박료 33만원(반려동물비 포함)에 바비큐 비용 8만원 등 1박 비용으로 총 41만원을 냈다”며 “5성 호텔도 아니고 음식 맛은 형편없고, 가격은 바가지에 완전히 망쳤다”고 주장했다.
 
실제 경포해수욕장 인근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확인해보니 여름 성수기 숙박요금을 평소보다 2~3배가량 높게 받고 있었다. 한 펜션은 2인실 비수기 요금이 3만~6만원인데 성수기엔 12~16만원으로 세배 가까이 오른 상태였다. 인근 또 다른 펜션의 원룸형(2인실) 방도 5만~7만원이던 숙박비가 성수기엔 13만~15만원으로 두배 이상 높았다. 8명이 함께 잘 수 있는 방이 있는 펜션은 비수기 15만~20만원인 숙박 요금이 성수기 주말엔 45만원까지 올라갔다. 여기에 업소마다 추가 인원 발생 시 1명당 2만원 안팎의 요금을 받았다.
 
정지희(39·강원 춘천시)씨는 “휴가철 동해안에서 4인 가족이 머물만한 숙소를 구하려면 1박에 20만~30만원이 필요한데 그 돈이면 동남아 휴양지에 갈 수 있다”며 “국내 여행을 적게 가고 아낀 돈으로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강릉시에 따르면 올해 해수욕장이 개장한 지난달 5일부터 지난 8일까지 35일간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435만4205명이다. 지난해와 거의 같은 기간(7월 6일~8월 9일, 35일간)보다 51만명이 줄었다.
 
강릉시는 몇 차례 내린 비 때문에 피서객이 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일본 여행 취소가 잇따르는 데도 동해안 대표 관광지를 찾는 사람이 감소한 데는 바가지요금도 한몫한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강릉시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관광지 주변 숙박업소를 지도 점검하고 있다. 주요 점검 사항은 위생 상태와 요금표 게시, 적정숙박요금 책정 여부 등이다. 위반 업소는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행정처분하고 과도한 요금을 책정한 업소는 현장에서 적정요금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바가지요금이 의심되면 즉시 강릉시 위생과에 알려달라”며 “숙박업소가 합리적인 가격 책정에 동참하도록 지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