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세웅 신부, 내일 文대통령에 '극일항쟁' 붓글씨 전달

함세웅 신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인 '극일항쟁'이라는 문구의 붓글씨. [연합뉴스]

함세웅 신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인 '극일항쟁'이라는 문구의 붓글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독립유공자 및 유족을 청와대 영빈관에 초청해 오찬한다.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재야 원로인 함세웅 신부가 참석한다. 함 신부는 문 대통령에게 '극일항쟁(克日抗爭)'이라고 적은 붓글씨를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 신부는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이자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회장으로 그동안 역사 문제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 왔다.
 
문 대통령이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극일' 메시지를 밝혀 온 가운데 함 신부가 이 같은 붓글씨를 전달한다는 점에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아울러 광복절을 앞두고 독립유공자 및 유족을 초청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밝힐지도 주목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74주년 광복절을 이틀 앞두고서 독립유공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새로운 100년을 만들겠다는 다짐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