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위대 점거 전면 폐쇄' 홍콩공항 "13일 오전 6시 운항 재개"

홍콩 시위 참가자가 12일 홍콩국제공항에서 안대를 두른 채 집회에 참여했다. [AP=연합뉴스]

홍콩 시위 참가자가 12일 홍콩국제공항에서 안대를 두른 채 집회에 참여했다. [AP=연합뉴스]

시위대의 농성으로 전면 폐쇄된 홍콩국제공항이 13일(현지시간) 오전 6시부터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12일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국제공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 같은 방침을 밝힌 뒤 현지 공항 당국이 각 항공사와 협의 중이다.
 
국토교통부는 국적항공사 8곳의 항공편 예약 승객 가운데 현재 홍콩에 발이 묶인 사람이 100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탑승객들은 홍콩공항 상황을 미리 통보받아 현재 공항에 체류하는 사람은 없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일 운항이 재개되면 항공사에서 홍콩 체류객을 운송할 예정”이라며 “홍콩공항 폐쇄가 지속하면 인근 마카오, 중국 선전 등 공항을 통한 운송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콩국제공항은 이날 오후부터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대 수천 명이 터미널에 몰려들어 공항 출국 수속 등이 전면 중단됐다. 결국 홍콩 항공당국은 이날 ‘노탐’(NOTAM: Notice To Airmen)을 통해 한국시각으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홍콩국제공항을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노탐은 항공 당국이 조종사 등 항공 종사자에게 알리는 통지문이다.

 
이날 시위는 당초 예정에 없었지만, 전날 침사추이 지역에서 경찰이 발포한 고무탄에 여성 시위 참여자가 눈을 맞아 실명 위기에 처하자 이에 반발해 벌어졌다. 시위대는 안대를 두른 채 공항을 점거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