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한국 항공편 내일 오전 9시까지 결항…“이후도 차질 우려”

 홍콩시위대가 12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면서 한국인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홍콩국제공항은 이날 오후 여객기 운항을 전면 중단하고 공항을 폐쇄했다.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도 줄줄이 취소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 홍콩 국제공항 출국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에 몰려 연좌시위를 벌이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 홍콩 국제공항 출국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수천 명의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에 몰려 연좌시위를 벌이면서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연합뉴스]

홍콩 항공당국은 이날 ‘노탐’(NOTAM: Notice To Airmen)을 통해 한국시각으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홍콩국제공항을 전면 폐쇄한다고 밝혔다. 노탐은 항공 당국이 조종사 등 항공 종사자에게 알리는 통지문으로, 국제적인 항공고정통신망을 통해 전문 형태로 전파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홍콩 당국이 공지한 시간대에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은 총 23편이다. 이 가운데 국적사 10편은 결항이 결정됐고, 외국 항공사 13편도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결항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홍콩 노선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에어부산 등 국적사와 캐세이퍼시픽, 홍콩항공 등 외항사가 운항하고 있다.
 
5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총파업이 벌어진 가운데 홍콩 국제공항에서 한 승객이 탑승할 항공기 운항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총파업이 벌어진 가운데 홍콩 국제공항에서 한 승객이 탑승할 항공기 운항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홍콩공항이 폐쇄되기 전 KE602편은 홍콩공항을 무사히 이륙했지만, 이후 이날 출발 예정이던 KE608편과 13일 출발 예정인 KE612편은 홍콩공항의 사정으로 운항을 취소했다. 이날 오후 7시 45분 인천에서 홍콩으로 가는 KE607편과 오후 9시 15분 떠나는 KE611편도 결항시켰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오후 7시 50분 인천에서 출발하는 OZ745편과 13일 오전 5시 10분 홍콩을 떠나는 OZ746편 운항을 취소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와 외항사도 홍콩공항 폐쇄에 따라 13일 오전 9시까지 홍콩 기점 항공편 운항 계획을 모두 취소하고 승객들에게 이를 통보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홍콩공항 상황에 따라 13일 오전 9시 이후에도 공항 운영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있어 현지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항공사들과 공조하며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