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가요 DHC' 화장품 매장서 빼고, 광고모델도 거부



[앵커]

DHC, 한국은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다" 비하



JTBC 보도 이후에 주말 내내 '혐한 방송' 파문을 일으켰던 일본 화장품업체 DHC가 한국 시장에서 설 자리를 잃고 있습니다. DHC는 주로 화장품 편집 매장을 통해서 판매하는데 이 업체들이 오늘(12일)부터 DHC 제품은 취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DHC 국내 모델도 광고활동을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화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그동안 DHC 제품은 주로 전국 1500여곳의 화장품 편집 매장에서 팔렸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는 찾기 어렵습니다. 



[매장 관계자 : DHC 이슈가 있어서 본사 지침에 따라 빠졌어요. 오늘부터요. 아마 전국 (매장)이 동일할 거예요.]



당장 계약 중단이 어려운 업체들은 DHC 제품을 잘 안보이는 곳으로 치웠습니다.



온라인몰에서 DHC를 검색해봤습니다.



검색결과가 없다고 나옵니다.



매장 뿐 아니라 온라인몰에서도 DHC제품을 팔지 않기로 했기 때문입니다.



성난 소비자들의 퇴출 운동에 업체들도 빠르게 반응한 것입니다.



DHC 국내 모델인 배우 정유미 씨도 본사 측 망언을 비판하면서 광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잘가요 DHC'라는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앞서 DHC텔레비전은 한국의 불매운동을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다"고 비하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소비자들의 거센 반발 속에 한국 시장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JTBC 핫클릭

일 군국주의 시대 '재방' 하는 듯…DHC 방송 들여다보니 한국서 돈 벌며 자국선 혐한 방송…일 DHC '두 얼굴' DHC, 사죄는커녕 댓글 차단…"불매 넘어 퇴출운동" 목소리 불매 확산에…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경영서 물러나겠다" 한국콜마 회장, '한국여성 극단적 비하 영상' 조회서 틀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