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유미 측 "DHC 망언 유감, 모델 활동 중단 요청했다"

배우 정유미. [일간스포츠]

배우 정유미. [일간스포츠]

자회사의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된 일본 화장품 DHC의 한국법인 DHC코리아의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정유미가 "DHC 측에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먼저 DHC 본사 측의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당사는 DHC코리아와 정유미의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 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의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모두 삭제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10일 'DHC 텔레비전'의 혐한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DHC의 불매운동'과 더불어 정유미 인스타그램에 "다음 DHC 계약은 안 했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정유미의 소속사 측은 앞서 "개인 SNS를 통해 무차별 욕설과 비난 쏟아져 당사자도 힘든 상황"이다 "국민감정을 잘 알고 있다. 다각도로 대책 방안을 고려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JTBC에 따르면 'DHC 텔레비전'의 시사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에서 한 출연자는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니까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고 말했다. 'DHC 텔레비전'은 화장품 회사의 자회사이지만 미용 관련 방송이 아닌 주로 정치 프로그램을 방영한다.  
 
또 다른 출연자는 "조센징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역사를 왜곡했다. 그는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내가 현대 미술이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거냐"라고 비하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