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日대응은 감정적 안 된다"···광복절 앞두고 수위조절?

“사흘 후면 광복절이다. 3·1 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이런 문장으로 시작했다. 8·15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 응당 예상됐던 ‘도입부’다. 이후 발언도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는 것이었다. 예정된 수순이라 할 만하다.
 
하지만 그다음부터가 반전이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다”면서도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근본적이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 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고,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 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리하자면, 과거는 아픈 의미가 있지만 한·일 갈등은 양국 국민과는 별개로, 앞으로 함께 더 잘 지내자는 거다. 얼마 전까지 임진왜란과 이순신 장군을 떠올리고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던 것과 거리가 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8·15 때 발표할 연설의 예비적 성격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나라 안팎의 시선이 한껏 쏠리는 8·15 메시지도 이 틀에서 이해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는 마무리단계다. 초안은 일찌감치 준비가 끝난 상태고, 현재는 마지막 퇴고 작업에 한창이다. 노영민 비서실장이 수석과 비서관급의 회의를 잇달아 주재하며 이견을 조율하는 중이다. 85%~90% 정도 마무리됐다고 한다.
 
핵심은 대일(對日)·대북(對北) 메시지다. 그리고 그걸 관통하는 키워드는 ‘미래’라고 한다. 타협점이 없는 과거, 변수가 많은 현재를 배제할 수는 없지만, 미래를 얘기해야 일본과 북한 모두를 향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이다.
 
청와대는 특히 대일 메시지 준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일본이 수출 제한 품목 중 일부를 허가하는 등 변화 조짐이 있지만, 일본의 ‘저의’에 대한 의심은 여전하다. 하지만, 한·일 갈등을 더 이상 고조시키기에는 경제적으로나 안보적으로나 실익이 적다. 이 때문에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 같은 직접적인 표현 대신 일본강점기를 딛고 일어선 국민의 저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도 이런 맥락과 닿아 있다.
 
또 다른 한 축은 대북 메시지다. 이 또한 간단치 않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도발과 북·미 간 노골적인 ‘통미봉남(通美封南·한국을 배제한 채 미국과 협상)’‘통북봉남(通北封南)’ 발언이 이어지는 중에 맞는 8·15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평화 경제’를 언급하되, 북·미 대화를 통한 비핵화, 그에 따른 경제 협력 등 미래 청사진을 강조할 가능성이 크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