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강경→절제 모드?···"日보복 감정적 대응 안돼, 냉정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사흘 앞둔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 대책과 관련해 감정보다는 냉정하고 근본적은 대응을 강조했다. 이전과 달라진 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며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내놓은 메시지는 그간 밝힌 대일 메시지와 비교할 때 한층 절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는 지난달 1일 일본이 수출제한 조치 입장을 공식화한 뒤, 양국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연일 강경한 대응을 천명해왔다.
 
문 대통령은 2일 국무회의에서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외면하고 상황을 악화시켜온 책임이 일본 정부에 있는 것이 명확해진 이상,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무슨 이유로 변명하든,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 우리 경제를 의도적으로 타격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뒤 “가해자인 일본이 오히려 상처를 헤집는다면, 국제사회의 양식이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일본은 직시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는 말도 했다.  
 
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의지를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한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단숨에 일본 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15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선 “일본은 당초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판결을 조치의 이유로 내세웠다가 개인과 기업 간 민사 판결을 통상문제로 연결 짓는 데 대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자 우리에게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제재 위반 의혹이 있기 때문인 양 말을 바꿨다”고 비판했다. 
 
또 지난달 12일엔 전남도청에서 “전남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며 일본을 겨냥한 발언을 내놓는 등 임진왜란을 연상케 하는 발언을 자주했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