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 갈등 탈출구 모색하는 신동빈 회장…이스라엘 방문

신 회장, 이스라엘 장관과 투자 방안 논의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만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 [사진 롯데그룹]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만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 [사진 롯데그룹]

 
한·일 갈등으로 수세에 몰린 롯데그룹이 해외에서 신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첨단 기술 강국인 이스라엘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직접 돌파구를 찾는다.
 
신동빈 회장은 11일(현지시각)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은 코헨 장관과 이스라엘의 첨단기술 기반 기업·스타트업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코헨 장관은 이스라엘 정부의 창업·기술혁신 지원 시스템을 소개하고 우수한 이스라엘 기업을 신 회장에게 소개했다. 신 회장은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투자사례를 공유했다.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만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사진 롯데그룹]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만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네 번째). [사진 롯데그룹]

 
이 자리에서 신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스타트업에 투자할 기회를 찾는다”며 “이스라엘의 혁신 농업과 로봇, 인공지능(AI) 기반 기업에 투자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이에 코헨 장관은 “롯데에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들은 또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앞두고 양국 경제 교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향후 한-이스라엘 FTA가 체결할 경우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롯데그룹 미래성장동력·신기술 발굴

 
롯데는 정보통신기술에 기반을 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전시 부스 모습. [사진 롯데그룹]

롯데는 정보통신기술에 기반을 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전시 부스 모습. [사진 롯데그룹]

 
신 회장은 12일(현지시간) 아디브 바루크 이스라엘 수출공사 사장 등 현지 정·재계 관계자와도 면담할 계획이다. 또 농업기술업체 ‘테블’, 식품기업 스트라우스의 초기 식품기술 육성기관 ‘더키친’, 투자회사 ‘피탕고 벤처캐피탈’, 기초과학연구소 ‘와이즈만 연구소’, 코카콜라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더 브릿지’ 등 이스라엘 대표 스타트업·신기술기업·연구소도 방문한다.
 
신 회장이 이스라엘에서 빡빡한 일정을 짠 건 롯데그룹의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이진성 롯데미래전략연구소장과 롯데그룹의 스타트업 투자법인(롯데액셀러레이터), 롯데정보통신 임원이 신 회장과 함께 이스라엘을 찾았다. 이스라엘의 우수 혁신 사례를 관람하고 추후 롯데그룹과 시너지를 창출하거나 벤치마킹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롯데그룹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 그룹 차원에서 신기술을 도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의 주문으로 2016년 롯데액셀러레이터를 설립했다. 2017년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로 등록한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롯데그룹의 벤처기업 육성·투자를 맡고 있다.
 
지난해 12월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에서 진행된 롯데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현장. [사진 롯데그룹]

지난해 12월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에서 진행된 롯데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 현장. [사진 롯데그룹]

 

‘한국기업’ 롯데 알리기 전력 

 
한편 한·일 갈등으로 일본 불매 운동이 확산하면서 롯데그룹 일부 계열사를 대상으로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일본과의 합작 회사 유니클로·아사히맥주 등이 불매운동 리스트에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자사가 한국기업이라는 입장이다. 신동빈 회장도 2015년 국정감사장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국회의원들에게 “롯데그룹 매출의 95%가 한국에서 나오고, 직원 대부분이 한국인”이라며 “롯데는 한국기업”이라고 답변한 바 있다. 
 
롯데주류가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역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전국 주요 상권에 게시했다. 사진은 '처음처럼' 홍보 포스터. [사진 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역사를 담은 유인물과 현수막을 전국 주요 상권에 게시했다. 사진은 '처음처럼' 홍보 포스터. [사진 롯데주류]

 
롯데주류는 12일부터 ‘처음처럼 브랜드 히스토리 알리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롯데주류가 판매하는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의 역사를 담은 유인물·현수막을 배포하는 캠페인이다. 수입맥주 판매법인(롯데아사히주류)과 처음처럼을 생산하는 롯데주류는 별개 법인이다.  
 
이 캠페인에서 롯데주류는 “일본 기업이 롯데주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1926년 강릉에서 시작해 90년 된 정통 한국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지난 4일에도 롯데그룹은 ‘세븐일레븐’ 편의점 사업을 운영하는 계열사 코리아세븐이 ‘코리아세븐은 대한민국 기업입니다’란 공지문을 배포한 바 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