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종족주의’ 보수도 비판…홍준표 “비상식적” 장제원 “두통유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공동저술한 『반일종족주의』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보수야권에서도 나오고 있다. 책에서 주장하는 내용이 상식에 어긋났을 뿐 아니라 역사적 ‘자해 행위’로 까지 치닫고 있다는 것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일종족주의』에 대해 “책을 읽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었다”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특히 “토지조사 사업, 쇠말뚝, 위안부 문제 등 우리의 상식에 어긋나고 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 떨어지는 것 아닌가”라며 “보수우파의 기본 생각에도 어긋나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반일운동은 문재인 정권이 초래한 상황으로 동의하기 어렵지만 이 책에 대해서는 『제국의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나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러니 보수·우파들이 좌파들의 친일 프레임에 걸려드는 것”이라며 “세상이 흉흉해지니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고 적었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한국당 의원도 지난 9일 페이스북에 비판적인 내용의 서평을 남겼다.
 
그는 “책을 읽는 동안 심한 두통을 느꼈다”며 “책은 거짓말 국민이 모여, 온통 거짓으로 살아가는 나라, 대한민국으로 시작한다. 저자가 뱉은 침이 제 얼굴에 튄 것 같은 불쾌감을 느꼈다”고 썼다.
 
이어 “이 책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자연스레 가질 수 있는 반일 감정이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고 있다’며 국민을 ‘우민’(愚民·어리석은 백성)으로 여기고 있다”며 “우민이 된 국민으로 격한 모욕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또 “일제강점기 시대 한국이 경제적으로 발전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은 그러려니 한다”면서도 “하지만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국사회가 진보하지 못하는 이유고, 강제징용은 허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한편에서는 반일감정을 선동하는 매국행위를, 또 다른 한편에서는 ‘지식인의 용기’로 포장된 ‘역사 자해행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일종족주의』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뉴라이트의 대표적 인사로 꼽히는 이 전 교수 등이 지난 7월 펴낸 책이다.
 
책은 한국인이 일본 식민지배와 그 후 한일협정을 어떻게 기억하는지 독도와 친일 청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를 담았다.  
 
이 책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페이스북 글로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조 후보자는 이 책에 대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들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 전 교수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에서 “그런 말버릇을 어디서 배웠느냐”며 “평생 비정치적으로 연구실을 지켜온 사람을 부역·매국 친일파라고 매도했다”고 반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