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콜마 10년차 직원 주장 네티즌 "일터 지키고 싶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한국콜마 10년차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네이트 판에 올린 글. [중앙포토, 네이트 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한국콜마 10년차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네이트 판에 올린 글. [중앙포토, 네이트 판]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직원 조회에서 막말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가 여론이 악화해 사퇴한 가운데, 한국콜마의 10년차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온라인에 올린 글이 주목을 끌고 있다.  
 
10일 오후 네이트판에는 '한국콜마 10년 차 직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네티즌은 자신이 한국콜마에 다니는 30대 중반 직장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는 한국콜마 제품 불매운동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쓴다. 한국콜마는 친일 기업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한국콜마는 회사 설립 당시 부족한 국내 화장품 기술력과 어려운 자금 상황으로 일본콜마에 지원을 받았지만 매년 기술료를 지급하는 비즈니스 관계였다"며 "이후 끊임없는 R&D(연구·개발) 투자와 제품 개발 노력을 했고 현재는 일본콜마 보다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 개발 능력을 갖추었다. 물론 일본콜마와 기술료 관계도 이미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윤 회장의 동영상 논란에 대해서는 "편향적인 유튜브를 시청하게 한 것은 분명 잘못이었다. 하지만 영상이 끝나자마자 윤 회장이 유튜브 진행자에 표현이 너무 자극적이고 옳지 못하다고 말했고 여성을 비하하는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회장은 일흔이 넘는 고령이다. 그 연세인 분들은 제 나이 또래와 정치성향이 다를 수 있다. 정치성향이 다르다고 친일로 매도하고 공격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한국콜마는 동료들과 고락을 함께하는 일터다. 저는 이 일터를 지키고 싶다. 한국콜마가 건강하게 성장하고 우리나라에 화장품 경쟁력이 더 강해지도록 응원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윤 회장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열린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에게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책을 설명하며 거친 말이 담긴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 해당 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으로 "아베가 문재인(대통령)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 등과 같은 발언이 포함됐다고 한다.  
 
JTBC에 따르면 해당 영상에는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말도 나왔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후 논란이 커지자 윤 회장은 결국 11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