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재판 출석 고유정, 머리로 얼굴 가렸지만 시민에 머리채 잡혔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첫 재판이 열린 12일 머리채를 잡혔다. 
고유정의 첫 재판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시작돼 1시간 20분 만에 끝났다.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은 고유정은 이날도 얼굴이 보이지 않았다. 고유정은 머리를 늘어뜨려 얼굴을 가린 채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이동했다. 

[서소문사진관]

머리를 늘어뜨린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머리를 늘어뜨린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고유정이 법정에 들어서자 일부 방청객은 “살인마” “고개 들어” “머리 걷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고유정이 머리채를 잡힌 건 재판이 끝나고 교도소로 가기 위해 법원 바로 옆 제주지방검찰청 후문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호송차에 타려 할 때였다. 분노한 한 시민이 고유정에게 달려들며 머리채를 잡았다. 순식간에 시민들이 고유정에게 몰려들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혔다.[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혔다.[연합뉴스]

머리채를 잡힌 고유정은 더욱 고개를 숙였고, 주위 시민들은 고유정을 향해 소리쳤다. 머리채를 잡은 시민은 고유정을 앞으로 끌고 가며 당겼다. 제주교도소 관계자들의 제지로 고유정은 겨우 풀려나 호송차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주변 시민들은 고유정을 향해 “살인마”를 연신 외쳤다.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며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며 시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재판이 열리기 전 법정 앞은 이른 오전부터 방청권을 배부받으려는 시민과 취재진 등 300여명이 몰려들어 장사진을 이뤘다. 고유정은 앞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는 출석하지 않았지만, 이날 정식 재판에는 출석 의무가 있어 모습을 드러냈다.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방청권을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연합뉴스]

고유정의 첫 정식 재판일은 12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 방청을 원하는 시민들이 방청권을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연합뉴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도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 모(36)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고유정 변호인 측은 첫 재판이 열린 이 날 의견 진술에서 전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하자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고유정에 대한 다음 공판은 다음 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