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의 '허수아비 당 지도부' 비난 속 황교안, 북한에 침묵한 현 정권 향해 "총선 때 신세지려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조롱성 담화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사실상 무반응인데 대해 “북한에 큰 빚이라도 지고 있는 건지, 아니면 총선 때 신세 지려고 지금부터 엎드리고 있는 건지 국민은 의혹을 갖고 있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치욕을 당하고 있는데도 대통령도, 국방부도, 여당도, 굳게 입을 다물고 있다.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핏대를 세우고 비판하면서 북한의 모욕적인 언사에는 왜 한마디 반박도 못 하나. 김정은과 핫라인을 개통했다고 큰소리쳤는데, 당장 전화를 해서 따져야 하는 게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한은 외무성 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미사일) 사거리 하나 판정 못 해 쩔쩔맨다” “새벽잠까지 설쳐대며 허우적거리는 꼴이 가관” “우리에게는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어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더 심각한 문제는 북한의 노골적인 통미봉남(通美封南)에 사실상 아무런 대책이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관계도, 한·미 관계도, 미·북 관계도 어느 하나 정상적이지 않은 상황이 돼버렸다. 모두가 비정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굴종적 대북 정책, 한·미 동맹 파탄 정책을 고집한다면 우리 당은 국민과 함께 더 강력하게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 국민의 분노가 임계점에 도달했다. 이것을 깨닫지 못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10일에도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발을 쏘자 이날 오후 국회에서 '북핵외교안보특위 긴급회의’ 열고는 현 정권을 향해 “위기의식-대응전략-대응의지 없는 3무(無) 정권”이라며 “생명과 안전을 위협받는 대한민국 국민의 요구이며 문재인 정권에 보내는 최후통첩”이라고 했다. 
 
 
이처럼 황 대표의 대여 강경 목소리가 연일 높아지는 것과 관련 정치권에선 “‘반일’ 정국을 ‘안보’ 정국으로 돌리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현재와 같은 반일 대결 구도가 지속하면 현 정부를 향한 비판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진단에서다. 
 
또한 내부적으로 당내 리더십 강화를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당 지지율 정체와 더불어 최근 황 대표를 향한 당 안팎의 공세도 커지고 있다. 이를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황 대표가 직접 대여 투쟁의 선명성을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7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7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도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지금처럼 허수아비 당 지도부 앉혀 놓고 잔반(殘班:몰락한 양반)들이 준동하는 당의 모습으로는 당의 미래가 없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나는 당 대표를 두 번씩이나 했다. 지금은 당 대표에 다시 나설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도 “혁신 없는 당은 과거 어용 야당처럼 한순간에 소멸할 수 있다. 환골탈태가 무엇이고 분골쇄신이 무엇인지 보여 주지 않으면 국민은 더는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