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현 수석부의장 “북한 막말은 속상해서 하는 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단행한 인사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임명된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단행한 인사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임명된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뉴스1]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으로 임명된 정세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12일 북한의 최근 대남비판에 대해 “북한의 다급함, 절박함 때문”이며 “북한의 막말은 속상해서 하는 소리”라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국장이 청와대를 향해 조롱·막말성 발언을 내놓은 것에 대해선 “대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이사장은 “실무협상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한국이) 나서서 미국이 너무 단계를 복잡하게 하지 않고 바로 북미 정상 회담으로 갈 수 있도록 미국을 좀 설득해 달라는, 한미 동맹을 미워하면서도 한미 동맹을 좀 역이용해서 한국이 그렇게 만들어주기를 바라는 (뜻이다)”라고 해석했다.
 
이어 정 이사장은 “우리 언론에서 그걸 ‘통미봉남(通美封南)’이라고 (분석)하는데 정확하게 말하면 ‘선미후남(先美後南)’”이라며 “(북한은) 미국과의 관계를 먼저 개선하지 않으면 개성공단이든지 금강산 관광이든지 우리 기업들의 대북 투자 등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판단해 순서를 ‘선미후남’으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 이사장은 “작년 8·15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관계 발전은 북미 관계 개선의 종속변수가 아니다. 남북 관계가 앞서가면서 북미 관계도 개선하고 북핵 문제 해결도 속도를 내도록 하겠다’는 취지의 연설을 했다”며 “아마 이번에도 그 비슷한 얘기를 할 것 같다. 왜냐하면 지난번에 평화 경제를 거론하지 않았는가”라고 주장했다.
 
정 이사장은 북한의 의도에 대해 “북한은 ‘미국과 북한이 같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식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셈법인데, 미국은 항상 ‘북한의 선(先)행동 후(後)미국의 보상’이란 셈법을 가지고 있다”며 “지금 북한은 다급하면서도 해법이 없다”고 했다. 이어 “그걸 중간에서 누군가가 조정해 줘야하는데, (북한이) 조정해줄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란 걸 그들이 너무 잘 안다. 돌려차기의 선수”라고 부연했다.
 
정 이사장은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대해선 “지금 미국이 돈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정부 출범 이전에 오바마(정부)가 재정 절벽에 부딪히면서 국방비를 삭감하기로 했었다”면서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인도·태평양 전략을 세우고 추진하는 데 지금 기존 예산 가지곤 안될 것”이라고 했다.
 
정 이사장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선 “(연장 결정 마감시한인) 24일 0시까지 NCND(긍정하지도 부정하지도 않는다)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너무 빨리 ‘취소한다’ 아니면 ‘연장한다’를 결정하면 그걸 레버리지로 해서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를 조절할 수 있는 미국의 협상력이 없어진다”며 “NCND로 계속 검토한다는 식으로 해서 미국의 몸이 달도록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미국이 나서서 아베를 압박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이사장은 “지소미아는 일본에는 필요하고 미국에겐 절실한 것”이라며 “(NCND로 가면) 미국이 움직일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