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두색 수의 고유정, 얼굴 안 보이게 한쪽 머리카락 늘어뜨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공판에 출석했다.  
 
12일 고유정은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공판장에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방청객들은 고유정이 법정에 들어서자 웅성거리기 시작했고 일부는 “살인마”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날 고유정은 방청석에서 자신의 얼굴이 보이지 않게 한쪽 머리를 늘어뜨렸고 이에 방청객들이 “머리를 걷어라”고 항의하는 등 잠시 소란스러워졌다.  
 
고유정은 재판장이 이름과 주소, 생년월일 등 본인을 확인하는 질문에도 웅얼거리며 들릴 듯 말 듯 한 목소리로 답했고 재판장이 “잘 들리지 않는다”고 말하자 조금 목소리를 키워 답했다.
 
12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모여있는 사람들 모습. 이날 방청은 제주지법 최초로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다. [뉴스1]

12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 공판을 방청하기 위해 모여있는 사람들 모습. 이날 방청은 제주지법 최초로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다. [뉴스1]

 
앞서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유정은 살인과 시신 훼손은 인정하고 있지만 전 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날 공판부터는 고유정이 새로 선임한 사선변호인이 참석했다. 우발적 범행 입장을 이어가면서 검찰의 계획범죄 주장에는 강력히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피해자의 부모와 남동생 등 유족은 이날 오전 8시 50분께 법정에 들어섰다.
 
피해자의 남동생은 “이날 재판에서도 여전히 우발범죄를 주장한다면 정상참작의 여지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법원에서 고유정에게 극형을 내려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