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사고 후유증 겪고 있다면, 한의원 ‘추나요법’ 치료 추천


교통사고 후 겪을 수 있는 후유증으로는 대표적으로 근막통증증후군이나, 허리디스크 등이 잇다. 대체로 근골격계 질환을 호소하며, 이는 교통사고 발생 시 추돌로 인해 척추가 크게 휘어지면서 발생하는 ‘편타성 손상’이 원인이다.

근골격계 질환을 유발하는 편타성 손상은 사고 충격으로 인해 차량이 가속 혹은 감속하면서 운전자나 탑승자의 경추가 과도하게 젖혀지거나 구부러지면서 연부조직이 손상되는 것을 의미한다.

편타성 손상의 특징으로는 외상이 없고, 통증이 있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편타성 손상을 겪고 있음에도 자연치유를 기대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교통사고 후유증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편타성 손상이 발생한 상태에서 적기에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계속해서 척추 균형이 틀어지면서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로 교통사고 시 발생한 편타성 손상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가 근막통증증후군이나 허리디스크 등의 근골격계 질환으로 발전한 사례는 상당히 많다. 게다가 평소 허리 건강이 좋지 않았거나, 허리에 집중적으로 외부 충격이 가해진 경우, 편타성 손상이 발생하면 더욱 치명적이다.

편타성 손상은 한의원에서도 치료가 가능하다. 한의원에서는 편타성 손상으로 인해 틀어진 척추 균형을 회복시키는 방법으로 ‘추나요법’을 시행한다. 특히  올해부터 추나요법이 건강보험 혜택에 포함되면서 가격 부담 없이 추나요법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추나요법은 전문 치료사가 추나베드를 이용해 근육과 관절을 밀고 당겨 신체 균형을 잡아주는 치료법이다. 주로 경직된 근육을 풀거나 어긋난 관절 균형을 맞추는데 효과적이다. 따라서 교통사고로 인해 발생한 편타성 손상이나 근골격계 질환 치료, 더불어 자세교정까지 가능하다.

추나요법 치료의 장점으로는 치료 시 마취가 필요 없고, 고령자인 경우에도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추나요법은 경락과 기혈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까지 있다고 알려졌다. 단, 관절이 너무 약해진 상태나 골절 위험이 있을 때는 추나요법 치료를 시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 따라서 치료전에는 반드시 한의사와 상담 후 알맞은 치료계획을 세워야 한다.

도움말 : 카인 한의원 네트워크 용인 김량장동점 정재훈 한의원 정재훈 원장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