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평균자책점 1.45…MLB 역대 5번째 기록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역대 5번째로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도 높아졌다. 
 
12일 애리조나전에서 호투하고 더그아웃에 들어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류현진. [AFP=연합뉴스]

12일 애리조나전에서 호투하고 더그아웃에 들어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는 류현진. [AFP=연합뉴스]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9-3 승리를 이끌었다. 12승(2패)을 올린 류현진은 한·미 통산 150승도 달성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1.53에서 1.45로 더욱 낮췄다.
 
라이브 볼 시대가 시작된 1920년 이후 류현진은 정규리그 개막 후 22경기 기준으로 역대 5번째로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밥 깁슨(1968년·0.96), 루이스 티안트(1968년·1.25), 비다 블루(1971년·1.42), 로저 클레먼스(2005년·1.450)만이 류현진(1.451) 이름 위에 자리했다.
 
다저스 왼손 투수로는 단일 시즌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고 있다. 평균자책점이 내셔널리그 공식 기록이 된 1912년 이후 기록으로 따지면 류현진은 루브 마쿼드(1916년·1.58)를 넘어 103년 만에 다저스 왼손 투수로는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MLB 전체 평균자책점 순위도 여전히 1위다. 2위인 마이크 소로카(2.32·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격차는 0.87에 달한다. 류현진이 앞으로 대량 실점을 하지 않는다면 평균자책점이 2점대로 높아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MLB닷컴은 이날 경기 전 류현진의 조정 평균자책점이 272라고 전했다. 조정 평균자책점은 타자에게 유리한지, 투수에게 친화적인지 등 구장 변수를 따진 통계 지표로 100이 기준점이다. 100을 넘으면 평균 이상의 투수로 본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보다 평균자책점은 낮고 조정 평균자책점이 높았던 투수는 1914년 보스턴 레드삭스의 더치 레너드(평균자책점 0.96·조정 평균자책점 279)뿐이다. 류현진이 레너드에 이어 105년 만에 진기록을 쓴 것이다. 
 
사이영상 수상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류현진의 경쟁자들의 기록은 한 수 아래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는 어깨 통증으로 지난달 말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복귀가 지연되고 있다. 셔저는 9승 5패, 평균자책점 2.41, 탈삼진 189개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뉴욕 현지 매체에서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을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디그롬은 올 시즌 24경기에서 148이닝을 던지며 7승 7패, 탈삼진 189개를 기록했다. 사이영상 경쟁자 가운데 가장 긴 이닝을 던졌고, 탈삼진은 셔저와 똑같다. 하지만 다른 지표에서는 류현진보다 뛰어나지 않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