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브루클린 임대료보다 한국서 방위비 받는 게 쉬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서 방위비 분담금을 받아내는 것이 아파트 월세를 받는 것보다 쉬웠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미국 뉴욕주 햄프턴스에 열린 두 곳의 모금 행사에 연달아 참석하며 어릴 적 아버지와 임대료를 수금한 일화를 소개하면서 ‘10억 달러’에 대해 언급했다. “(뉴욕) 브루클린 임대 아파트에서 월세 114달러13센트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 달러(약 1조 2000억원)를 받는 것이 더 쉬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10억 달러는 올해 초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이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금액이다. 한·미 양국은 최종적으로 지난해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으로 합의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대단한 TV를 만들고 경제도 번성하고 있다면서 왜 미국이 한국 방어를 위해 돈을 내야하느냐고 반문했다”하며 “한국은 방위비 분담금을 내야 한다(They’ve got to pay)”고 말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협상 과정을 설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 냈고, 관세 논의와 관련해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일본식 발음을 따라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선 “이번 주에 아름다운 친서를 그에게 받았다”면서 “우리는 친구다. 사람들은 김 위원장이 나를 만날 때만 웃는다고 말한다”고 했다. 이어 “내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더라면 우리는 북한과 끔찍한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고 그동안 해왔던 말을 반복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 친서에 터무니없고 비싼 훈련에 불평하는 내용이 많았다”며 “그것은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작은 사과였고, 훈련이 끝날 때 시험 발사도 멈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불만을 전하면서 훈련 비용 문제를 노골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으로 풀이된다.
 
이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이 만나고 싶고,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 시기에 대해선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는 대로”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리 머지 않은 미래에 김 위원장을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미 연합훈련이 오는 20일에 종료될 예정이니 “이달 안에 뭔가 가시적인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분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