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화당 ‘분당 D데이’…박지원 등 비당권파 10명 오늘 집단탈당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대안정치 소속 의원 10명의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유 원내대표는 "대안정치 소속 의원 10명의 탈당계를 모두 작성해 8월12일 탈당 기자회견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는 회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민주평화당이 결국 쪼개진다. 평화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이하 대안정치) 소속 의원 10명은 12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계를 제출한다.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전날까지 물밑 접촉을 벌였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비당권파의 ‘정동영 대표 선(先)사퇴 및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요구를 당권파가 “명분 없는 당권 투쟁”이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비당권파는 예정대로 12일 탈당을 강행키로 했다. 대안정치 대표 격인 유성엽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먼저 탈당계를 제출해놓고 그 뒤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안정치에는 유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지원ㆍ천정배ㆍ장병완ㆍ김종회ㆍ윤영일ㆍ이용주ㆍ정인화ㆍ최경환ㆍ장정숙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인 장정숙 의원은 탈당계 대신 당직 사퇴서를 낸다.  
 
추가 이탈도 예고돼 있다. 그 동안 ‘나홀로 행보’를 해온 김경진 의원은 대안정치의 집단 탈당에 뒤이어 탈당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해 국민들로부터 정직한 심판을 받겠다. 늦어도 13일까지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평화당에는 정 대표와 조배숙ㆍ황주홍ㆍ김광수 의원과 바른미래당에 당적을 둔 비례대표 박주현 의원만 남게 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선 대안정치 의원들의 집단 탈당으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호남 제3지대’ 신당 추진 논의가 본격화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내홍이 이어지고 있는 바른미래당의 교통정리 상황에 따라 손학규 대표, 호남 지역구 의원들을 아우르는 제3지대 신당 논의가 가속화될 수 있다. 유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내에도 제3지대 신당에 긍정적인 입장을 가진 의원들이 여럿 있다”며 “이들은 일단 당 내부 정리 상황을 지켜본 뒤 진로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안정치는 탈당 후 국회 비교섭단체로 등록해 향후 행보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들의 간판으로 내세울 외부 명망가 영입도 추진 중이다.
정 대표는 대안연대의 탈당 회견 직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 수습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당권파인 홍성문 대변인은 지난 9일 “대안정치가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넌다면 평화당은 이를 발판삼아 전당적 쇄신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