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아있는 닭의 목 물어뜯어 죽인 프랑스 남성…동물단체에 고발당해

[브리지트바르도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브리지트바르도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프랑스에서 한 남성이 살아있는 닭의 목을 입으로 물어뜯어 죽이는 영상이 공개돼 동물 학대라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한 성인 남성이 술자리에서 닭 한 마리를 안고 있다가 갑자기 닭의 목을 입으로 물어뜯는다. 이후 이 남성은 파닥거리다가 죽은 닭을 테이블 옆으로 내팽개친다.
 
이 영상은 프랑스어권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를 타고 급속히 확산됐다.
 
논란이 일자 프랑스의 영화배우이자 동물권 운동가인 브리지트 바르도가 설립한 바르도 재단은 이 남자가 바스크 지방의 전통 구기종목 ‘펠로타’의 챔피언인 빅상트 라랄드라고 신원을 공개했다. 그리고 라랄드를 사법당국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바르도 재단의 피레네 아틀랑티크 대표 다니엘 라포소는 자신의 트위터에 “바스크의 펠로타 챔피언인 빅상트 라랄드가 입으로 살아있는 닭의 목을 끊어낸 것은 올해 6월”이라며 “재단은 변호사에게 그에 대한 소송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 동물의 신체를 학대하거나 유기해 유죄 판결을 받을 시 양형은 최대 징역 2년에 벌금 3만 유로(약 4000만원)다.
 
한편 라랄드는 영상이 논란이 되자 과오를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RTL 방송이 11일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