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오지라퍼’는 알아도 ‘오지랖’은 모른다

미주알고주알 캐고 다니며 남의 일에 간섭하는 사람, 염치없이 행동하고 참견하는 사람을 가리켜 요즘 말로 ‘오지라퍼’라 한다. ‘오지랖’에 사람을 뜻하는 영어 접사 ‘er’을 붙여 만든 신조어다. TV의 한 코미디 프로그램에 ‘오지라퍼’라는 코너가 생기면서 이 말이 더욱 널리 퍼졌다.
 
신세대들에게 ‘오지라퍼’라고 하면 대부분 그 의미를 이해한다. 하지만 ‘오지랖’이 원래 무엇을 가리키는 말인지 물어보면 제대로 아는 이가 드물다. ‘오지랖’을 ‘오지랍’으로 적는 사람도 적지 않다.
 
‘오지랖’은 원래 웃옷이나 윗도리에 입는 겉옷의 앞자락을 뜻한다. “엄마는 오지랖을 걷고 아이에게 젖을 물렸다” “오지랖을 여미었다” 등처럼 쓰였다.
 
옷의 앞자락이 넓으면 그만큼 다른 옷을 덮을 수 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의 일을 다 감쌀 듯이 참견하고 다니는 것을 빗대 “오지랖이 넓다”고 표현하게 됐다. 이후 “오지랖이 넓다”는 주제넘게 간섭하는 사람을 비꼬듯이 이야기하는 관용구로 자리를 잡아 갔다.
 
“오지랖이 넓다”가 관용적 표현으로 널리 쓰이지만 ‘오지랖’이라는 단어 자체만으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따라서 ‘오지랖’의 본래 의미가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이 많아졌다.
 
요즘은 “오지랖이 넓다”에서 ‘넓다’는 표현을 떼어내고 “네가 뭔데 내 일에 오지랖이야!” “오지랖도 참…” 등과 같이 ‘오지랖’ 한 단어만으로 ‘지나친 참견’의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관용구의 영향력이 강해져 원뜻이 소멸해 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김현정 기자 nomadicwriter@naver.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