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적절 유튜브’ 방영 한국콜마 회장 사퇴

윤동한. [뉴스1]

윤동한. [뉴스1]

세계 1위 화장품 위탁생산기업 한국콜마의 윤동한(사진) 회장이 사퇴했다. 직원 조회에서 막말 유튜브 영상을 틀었다가 여론이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자 사태 수습에 나선 것이다.
 

대국민 사과회견 열고 “모든 책임”

윤 회장은 11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 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저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고개를 숙인 윤 회장은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한국콜마 직원 조회에서 극보수 성향 유튜버가 제작한 동영상을 상영했다. 이 유튜버는 문재인 정부의 대(對) 일본 대응을 비난하면서 “아베 (일본 총리)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다. 영상 상영 사실이 익명 게시판을 통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자, 한국콜마는 9일 “대외 환경에 대한 이해를 돕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여성을 주 고객으로 하는 기업의 여성 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빗발쳤다. 조회 상영 영상 후반부에는 유튜버가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말한다. 한국콜마는 “유튜버가 베네수엘라 여성에 대해서 말한 부분은 조회에서 상영되지 않았으며, 윤 회장이 영상 전체 내용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