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잠재성장률 하락…2026년부터 1%대로”

한국 경제의 잠재성장률이 2026년 이후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1일 내놓은 ‘잠재성장률 하락의 원인과 제고 방안’ 보고서에서다. 보고서는 한국의 잠재성장률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2% 초반을 기록하다 이후에는 1%대로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잠재성장률은 2.5%로 추정했다.
 
잠재성장률은 한 나라의 자본·노동 등 모든 자원을 활용해 부작용 없이 최대한 이룰 수 있는 성장률을 말한다. 1990년대 초반 한국의 잠재성장률은 7%대였지만 외환위기 등을 거치며 빠르게 하락해 왔다. 보고서는 잠재성장률을 높이기 위해 여성과 고령자의 경제활동 참여 기회를 높이고 이민자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투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