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igh Collection] 꽃과 나무 어우러진 남원의 명소, 아름다운 정원 거닐며 힐링하세요

 지리산 자락의 전북 남원에 자리 잡은 아담원(我談苑)이 힐링 관광의 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아담원은 본래 나무를 키우는 조경농원이었던 곳을 10여 년 동안 정성껏 가꿔 지난해 11월 아름다운 정원으로 재탄생했다.
아담원은 조경농원이었던 곳을 10여 년간 가꿔 재탄생한 정원이다. 힐링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아담원

아담원은 조경농원이었던 곳을 10여 년간 가꿔 재탄생한 정원이다. 힐링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아담원

 

아담원(我談苑)

 아담원은 별도의 산책이나 관람 순서 없이 산책 코스가 펼쳐져 있고 자연친화적 휴식공간이 조성돼 있어 가족·친구·지인과 거닐며 담소를 나누기에 최적이라는 평이 나고 있다. 또 본래 조경농원이었던 덕분에 병아리꽃나무·조팝나무·수선화·분꽃나무·매자나무·삼지닥나무·황매화·동백꽃·산벚나무·만첩옥매화 등 수백 종의 나무와 꽃을 관찰할 수 있어 체험 교육에도 유용하다.
 
 아담원 입구에서 돌길을 따라 걸어 올라가면 아담원 카페가 있다. 카페 양쪽으로 풍경을 감상하며 커피나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다. 카페 밖 테라스에서는 수많은 종류의 나무가 들어선 나무숲을 바라보며 커피나 차를 마실 수 있다. 특히 바람이 시원하고 나무가 내뿜는 산소를 들이마실 수 있어서 여름에 인기가 높다.
 
 
 아담원 카페 뒤편의 잔디광장은 반려동물과 함께 출입할 수 있다. 왼편으로 죽연지 연못, 오른편으로 소나무숲길이 있으며 정자·온실·산책로·야외무대 등이 마련돼 있어 데이트 코스나 가족 나들이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카페 옆에는 이벤트 홀 건물이 있다. 천장이 넓고 안락한 의자와 테이블이 준비돼 있어 결혼식 같은 가족행사나 워크숍·세미나 등 기업행사를 가질 수 있다. 공연장 수준의 우수한 음향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한쪽 벽면 전체에 대형 책꽂이가 설치돼 있다.
 
 아담원은 남원시내에서 자가용으로 약 25분이 소요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남원역과 터미널에서는 택시로 이동해야 한다. 수~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월·화요일은 휴무다.
 
 입장료는 성인 8000원, 미성년자 5000원이며, 미취학 아동은 무료다. 아담원 카페에서 입장권을 카운터에 제시하면 1인당 음료 한 잔을 받을 수 있다. 피자·파스타·도리아 같은 음식도 주문할 수 있다. 주차장은 대형 관광버스도 주차할 수 있을 만큼 넓다. 문의는 063-635-8342. 전북 남원시 이백면 목가길 193(양가리 80-4).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