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료 이벤트'에 오션월드로 휴가 갔다가…큰불 막은 소방관

11일 오전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검은 연기가 솟구쳤다. [사진 신지원 독자]

11일 오전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검은 연기가 솟구쳤다. [사진 신지원 독자]

휴가를 맞아 워터파크로 피서를 떠난 소방관이 자칫 큰불로 번질 수 있던 화재를 막은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경기 구리소방서 교문 119안전센터장을 맡고 있는 신강래(51) 소방경은 가족과 함께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를 방문했다.
 
신 소방경은 아들과 함께 물놀이를 하다 오전 11시 12분쯤 수영장 담장 너머 콘도 쪽에서 솟구치는 연기를 발견했다. 그는 그 즉시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대형화재'라고 직감해 울타리를 뛰어넘어 현장으로 달려갔다.
11일 오전 11시 12분께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연합뉴스]

11일 오전 11시 12분께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강원도소방본부=연합뉴스]

 
다행히도 콘도가 아닌 야외 주차장에서 발생한 불이었지만, 1t 트럭이 절반가량 불타고 있는 상태였다. 워터파크 직원들이 시민 접근을 막고 소화기 8대를 동원해 진화하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때마침 홍천소방서 펌프차가 도착해 신 소방경은 자신이 소방관임을 밝힌 뒤 함께 화재진압에 나섰다. 그가 도운 덕분에 진화에 속도가 붙었다.  
 
이어 서울 종로소방서의 한 소방관도 물놀이 중 화재를 발견하고 합세했다. 이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자칫 초기 진화가 더뎌져 큰불로 번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11일 오전 11시 12분께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의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홍천소방서=연합뉴스]

11일 오전 11시 12분께 강원 홍천군 오션월드 야외 주차장의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홍천소방서=연합뉴스]

불은 차량 1t 트럭과 아우디 A7 등 차량 4대를 태운 뒤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소방서 추산 5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신 소방경은 불이 모두 꺼진 것을 확인하고 나서야 가족들에게 돌아갔다. 그는 "여름 휴가는 멀리 날아갔어도 마음만은 뿌듯하다"며 "소방관이라면 누구라도 현장으로 뛰어갔을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또 "워터파크에서 소방관들을 위한 행사를 연 것이 결국 시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오션월드는 소방관 무료입장, 동행 가족 5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소방 당국은 이번 화재가 1t 트럭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