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또 전국 타워크레인 멈춰서나

양대 노총(민주노총·한국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12일 2차 총파업에 나선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와 한국노총 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초 1차 파업 이후 두 달여 만이다.
 
정확한 파업 규모와 방식은 결정되지 않았다. 1차 파업 때는 전국 공사 현장의 타워크레인 2500대가량(경찰 추산 1600대)이 사흘 동안 멈췄다.
노조는 “현장에 보급된 소형 타워크레인이 안전을 위협하는데, 최근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 기준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파업 이유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5일 소형 타워크레인 안전 기준으로 최대 지브 길이 50m, 최대 모멘트(지브 길이에 비례한 인양능력) 733kN·m로 정했다. 그러나 노조는 “규제를 더 강화해달라”고 반발하고 있다. 건설사들은 “건설 경기가 침체한 상황에서 파업이 장기화하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