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강타한 태풍 레끼마 영향권···13일까지 전국 많은 비

제9호 태풍 레끼마(왼쪽)가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가운데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 오키나와 남쪽에서 일본 열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미항공우주국(NAS) 제공, EPA=연합뉴스]

제9호 태풍 레끼마(왼쪽)가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가운데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 오키나와 남쪽에서 일본 열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미항공우주국(NAS) 제공, EPA=연합뉴스]

중국에 상륙한 후 중국 동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영향으로 제주 산지에 100㎜ 이상의 비가 내린 가운데 12일까지 최고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레끼마가 11일 오후 3시 현재 중국 칭다오 남남서쪽 약 1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은 지면 마찰 때문에 지난 9일 상륙 당시보다는 세력이 많이 약해졌으나 여전히 초속 20m(시속 72㎞)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9호 태풍은 12일 낮 열대저압부로 약화

11일 오후 제9호 태풍 레끼마(왼쪽)와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모습. 레끼마의 구름이 한반도로 다고오고 있다.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11일 오후 제9호 태풍 레끼마(왼쪽)와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모습. 레끼마의 구름이 한반도로 다고오고 있다.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중국 저장성 조우산 시에서 구조대원이 태풍 레끼마로 인해 고립됐던 시민을 구출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저장성 조우산 시에서 구조대원이 태풍 레끼마로 인해 고립됐던 시민을 구출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태풍은 12일 낮 중국 산둥반도를 관통한 뒤 발해만 부근 해상에서 열대저압부(TD)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는 태풍을 피해 100만 명 이상이 대피했고, 산사태 등으로 48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
 
태풍 레키마는 한반도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 태풍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13일까지 전국 곳곳에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특히, 11일 오전 호우 경보와 주의보가 발표된 제주도에는 12일 40~100㎜ (제주도 산지에는 200㎜ 이상)의 비가 더 내리겠다.
 

한라산에는 100㎜ 넘는 많은 비

제9호 태풍 레끼마.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제9호 태풍 레끼마.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제 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제 9호 태풍 레끼마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11일 오후 4시 현재 제주 한라산 삼각봉에는 215.5㎜의 비가 내렸고, 한라산 윗세오름도 131.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12일까지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총 누적강수량 300㎜가 넘는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풍의 구름대가 들어오고, 대기 하층에서는 강한 남풍이 부는 데다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제주도 산지에는 폭우가 쏟아질 것이란 설명이다.
 
11일 오후 비가 시작된 강원 남부와 충북·경북은 12일 새벽에, 충남 남부와 호남, 제주, 경남 서부는 12일 오후에 비가 그치겠다. 서울·경기와 강원 북부, 충남 북부는 13일 새벽에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서부, 전북 서부, 전남, 지리산 부근에는 13일 낮까지 20~60㎜ (많은 곳 경기 북부, 전남, 지리산 부근 8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지방에도 13일까지(영남은 12일까지) 5~40㎜의 비가 오겠다.
 

10호 태풍은 16일 동해로 진출 

제10호 태풍 크로사.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해상에서 일본 열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 중이다.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제10호 태풍 크로사.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해상에서 일본 열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 중이다. [영상 미 해양대기국(NOAA)]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예상 진로 [자료 기상청]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도 한반도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태풍 크로사는 15일 일본 규슈와 혼슈를 관통해 동해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크로사는 11일 오후 3시 현재 오키나와 동남동쪽 1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의 느린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2일 새벽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11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태풍 크로사는 14~15일 일본 상륙 직전까지도 중심 최대풍속이 초속 30m가 넘고 강풍 반경도 380㎞인 중간 크기, 중간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여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 크로사는 16일쯤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16일에는 울릉도·독도가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동해안에서는 14~15일 태풍 가장자리에서 부는 동풍으로 인해 비바람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비 그친 뒤 더위 다시 기승 

11일 오후 8시 이후 특보 상황. 내륙에는 폭염 특보가, 서해안에는 강풍 특보, 바다에는 태풍 경보와 풍랑 특보가, 제주도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다. [자료 기상청]

11일 오후 8시 이후 특보 상황. 내륙에는 폭염 특보가, 서해안에는 강풍 특보, 바다에는 태풍 경보와 풍랑 특보가, 제주도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다. [자료 기상청]

 
한편, 전국 곳곳에 내려졌던 폭염 경보는 11일 충북과 경북 서부, 대구 등지를 제외하고는 폭염주의보로 완화됐다. 또, 강원도 산지와 전남·경남 일부 지역에서는 폭염주의보가 해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낮 기온 상승이 주춤하면서 폭염 특보가 완화 또는 일부 해제되는 곳이 있겠으나, 비가 그친 뒤 다시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무더워지겠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