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범죄 억만장자 극단 선택···트럼프 '클린턴 연루' 음모론 리트윗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프리 엡스타인의 죽음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연루되었음을 암시하는 트윗을 리트윗했다.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프리 엡스타인의 죽음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연루되었음을 암시하는 트윗을 리트윗했다.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로 수감됐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죽음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연관됐다는 글을 리트윗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엡스타인 죽음의 배후라는 것을 시사하는 '음모론'적인 트윗을 리트윗했다.  
 
해당 글은 보수 성향 배우 겸 코미디언인 터렌스 K. 윌리엄스가 올린 것으로 "24시간 7일 내내 자살 감시를 받는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오호 그러셔. 제프리 엡스타인은 빌 클린턴과 관련한 정보를 갖고 있었고, 이제 그는 죽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는 "'#트럼프바디카운트(트럼프 대통령 관련 사망자 수)'란 해시태그가 쓰이는 게 보이지만 우린 누가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 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클린턴의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터무니없고, 당연히 말이 안 된다. 도널드 트럼프도 이를 안다. 그는 이미 (직무 불능에 빠진 대통령의 권한과 직무를 부통령에게 넘기는)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게 하지 않았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현지 언론도 엡스타인이 지난달 첫 번째 자살 기도 이후 한때 자살 감시를 받았으나 이후 감시가 해제됐다면서 윌리엄스의 음모론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비판했다.
 
엡스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영국의 앤드류 왕자 등과 친분을 자랑해 온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 억만장자다.
 
그는 2002∼2005년 미성년자 20여명을 상대로 성매매를 하는 등 혐의로 지난달 6일 체포됐다가 이날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성매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45년의 징역형을 받게 될 처지였다.  
 
한편 클린턴 전 대통령의 경우 엡스타인 소유의 개인 비행기를 여러 차례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엡스타인이 피해자들에게 성행위를 요구한 장소인 맨해튼 고급 주택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서명한 사진이 있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현지에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음모론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02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한 잡지에 엡스타인에 대해 '굉장한 남자'(terrific guy)라고 평가하면서 "그는 나만큼 아름다운 여성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 대부분은 나이가 어린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엡스타인의 체포 후 "그의 팬이 아니다"면서 "그와는 맞지 않아 관계가 끝났다(fall out)"는 등 거리를 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