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쩔쩔맨다" 조롱에 청와대 침묵, 하태경 "아베라면 맞짱 뜨자고 했을 것"

11일 “미사일 사거리도 판정 못 해 쩔쩔맨다”는 북한 외무성 국장 명의의 조롱성 담화에 대해 청와대 등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자 야권은 일제히 비판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되었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고 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수행 간부들과 발사를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전날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실시한 2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되었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였다"고 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수행 간부들과 발사를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조롱해도 더불어민주당과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꿀 먹은 벙어리”라며 “만약에 아베가 문 대통령을 조롱했으면 맞짱이라도 뜨자고 할 사람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북한 김정은이 민주당과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속성을 잘 알고 있어 더더욱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에 함부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북한이든 일본이든 국익이라는 단일한 잣대로 접근해야 한다”며 “지금 여당과 그 지지자들처럼 북한에는 한없이 부드럽고, 일본에는 대책 없이 강한 이중 태도로 간다면 대한민국 외교ㆍ안보는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국 정부를 향한 북한의 조롱이 화가 난다. 그런데 더 화가 나는 것은 이렇게 조롱을 들어도 긴장하지 않고 정신을 못 차리는 우리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사실상 NSC 개최도 거부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여전히 ‘평화의 봄’이 가득하겠지만, 국민의 머릿속에는 북한의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의 궤적이 주는 충격만이 가득하다”며 “안보 방기 정부와 안보 절벽 대통령이 북한의 조롱보다 더 화가 난다”고 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공식 논평에서 "(북한의 조롱은) 비굴할 정도로 북한의 눈치를 맞춰온 현 정권이 우리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김정은에게 상납하다시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장능인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안보를 위한 통상적 훈련을 하면서도 북한의 모욕에 가까운 비난을 들어야 하나"라며 "특별한 입장이 없다는 청와대의 비겁성이 국민을 부끄럽게 만든다"고 꼬집었다. 
 
6월 30일 북·미 판문점 회담에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참석한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포착됐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저격수'로 나섰던 그가 미측과의 회동에 함께 한 모습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권 국장이 판문점 ‘자유의 집’ 로비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6월 30일 북·미 판문점 회담에서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참석한 모습이 국내외 언론에 포착됐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저격수'로 나섰던 그가 미측과의 회동에 함께 한 모습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권 국장이 판문점 ‘자유의 집’ 로비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중앙포토]

 
반면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11일)이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 첫날이기 때문에 최근 북한의 군사 행동에 비추면 (북한의 반발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며 "외무성 국장급 담화는 그리 놀랄 만한 일이 못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북미 간 실무 접촉이 재개되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상황은 또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외무성 권정근 미국 담당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한미군사훈련에 대해 “이따위 군사연습을 아예 걷어치우든지 군사연습을 한 데 대하여 하다못해 그럴싸한 변명이나 해명이라도 성의껏 하기 전에는 북남 사이의 접촉 자체가 어렵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며 “지난번에 진행된 우리 군대의 위력시위사격을 놓고 사거리 하나 제대로 판정 못 해 쩔쩔매 만 사람의 웃음거리가 된 데서 교훈을 찾을 대신 저들이 삐칠 일도 아닌데 쫄딱 나서서 새벽잠까지 설쳐대며 허우적거리는 꼴이 참으로 가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이러한 작태가 남조선 ‘국민’들의 눈에는 안보를 제대로 챙기려는 ‘주인’으로 비칠지는 몰라도 우리 눈에는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어대는 것 이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