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까다롭다는 미국 충돌시험도 통과…수소전기차 넥쏘 최고등급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FCEV) 넥쏘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에서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9 Top Safety Pick +)’를 받았다고 11일 발표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넥쏘는 전면 충돌과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와 좌석 안전 등 6개 항목에서 최고 등급인 ‘우수(Good)’평가를 받았다. 스몰 오버랩이란 실제 사고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차량 전면부 25% 안팎’ 충돌 상황을 재현한 시험이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6개 충돌 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 회피 평가에서 ‘어드밴스드(advanced)’ 이상 등급과 전조등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받은 차량에 주어진다. 매년 새로 출시한 수백 대의 차량에 대해 충돌 테스트를 해 온 IIHS는 이번에 처음 수소전기차를 대상에 포함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미국 IIHS는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차량 안전검사를 진행하는 기관”이라며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차’로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넥쏘는 유럽에서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10월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NCAP)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 
 
현대차는 넥쏘의 안전성을 위해 첨단 장치를 적용했다. 현대자동차 최초로 운전자가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하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장치를 비롯해 차를 도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하는 ‘차로 유지 보조’와 후측방에 장착한 레이더로 운전자가 확인하기 어려운 방향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제어·경고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등이 탑재됐다. 또 넥쏘의 수소탱크는 설계단계부터 생산단계까지 철저한 검사를 통해 한국과 유럽 그리고 유엔의 수소탱크 안전인증을 충족했다.
 
최근 독일의 유명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모토&슈포트는 넥쏘를 비롯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에 관심을 보였다. 이 매체는 ‘한국차, 독일 차보다 낫다?’라는 기사에서 넥쏘와 메르세데스-벤츠 수소전기차를 비교·평가한 결과 넥쏘(95점)가 메르세데스-벤츠 GLC F셀(66점)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가격·가용성 부문에서 넥쏘는 만점(25점)을 기록해 GLC F셀(5점)보다 5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3월 출시한 넥쏘는 상반기 1546대가 팔렸다. 올해 예약 물량은 6240대(올해 초 집계 기준)에 달한다. 현대차는 하반기 4000여 대를 생산해 수요을 맞출 계획이다. 가격은 6890만~7220만원으로 정부·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약 3390만~3720만원(서울 기준)이다. 복합연비는 96.2㎞(17인치 타이어 기준)로 한 번에 총 6.33㎏의 수소를 충전해 609㎞를 달릴 수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