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19 부상 후유증 70대’ 경찰 도움으로 26년 만에 가족 상봉

광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광주 동부경찰서. [연합뉴스]

 
4·19에 참여한 뒤 부상 후유증으로 정신장애를 앓아 가족과 생이별을 했던 70대 국가유공자가 26년 만에 가족과 상봉했다.
 
11일 광주동부경찰서 실종 전담수사팀은 1993년께 사라진 동생 A(당시 50세·현재 78세)씨를 찾아달라는 형 B(81)씨의 신고를 받고 확인에 나서 가족 상봉을 도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 4·19혁명에 참여해 머리를 심하게 다쳐 정신분열 증세를 보였다. 이후 1974년 국가유공자 1급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전국의 무연고자 시설을 탐문하던 중 세종시에서 생년월일만 다른 동명이인이 있다는 걸 찾아냈다.
 
이후 경찰은 1993년께 해당 시설에 입소한 사실과 광주가 집이라는 상담일지 내용, 신고자인 형과 유전자 정보 대조 등을 통해 A씨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의 도움으로 A씨는 지난 8일 가족을 다시 만났으며 경찰은 국가유공자인 A씨가 광주지방보훈청으로부터 법률 지원을 받도록 연결해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