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막말영상' 논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오후 2시 대국민 사과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JTBC 캡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JTBC 캡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2시 대국민 사과를 한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직원 월례조회에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상영해 논란이 됐다. 이 영상에는 한 유튜버가 문재인 정부의 대일(對日) 대응 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한국콜마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국콜마는 당시 입장문에서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유튜브 영상 일부분을 인용한 것”이라며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돼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게 영상을 보여준 취지”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그러나 사과 이후에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한국콜마가 생산하는 제품의 불매운동이 이어졌고,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설립된 회사 역사까지 거론되며 비난 여론이 더 커졌다.
 
정치권도 윤 회장 비판에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일 “윤 회장이 직접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으며, 11일에는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국민연금은 한국콜마 홀딩스와 한국콜마의 주식 매각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