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발사장면 담긴 태블릿 들고나와…탄도미사일 지켜본 김정은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김 위원장의 시험사격 참관 사진.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 관련,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김 위원장의 시험사격 참관 사진.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무력시위와 관련해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0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하셨다”고 밝혔다. 북한은 10일 오전 5시 34분과 5시 50분 두 차례에 걸쳐 함경북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의 이날 단거리 발사체는 고도 약 48km로 400여km를 비행했다. 최대 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됐다. 북한이 올해 미사일이나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이날이 일곱 번째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발사 장면 사진만 여러 장 공개했다. 최근 김정은은 미사일과 방사포 발사현장에서 이동식 전용 참관대로 추정되는 시설물을 이용했다. 트럭이나 군용 전술 차량을 개조한 것으로 보이는 이 시설물엔 김 위원장 책상 옆에 철제 서류함도 갖춰져 있어 김 위원장의 이동식 집무실이라는 관측도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발사 장면을 이동시설물 안에서 봤다.[조선중앙TV=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발사 장면을 이동시설물 안에서 봤다.[조선중앙TV=뉴시스]

조선중앙통신이 11일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정은은 10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을 최근 이용빈도가 높았던 이동식 시설물이 아니라 발사장 인근 한 건물 위에서 지켜봤다.
김정은이 10일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탄도미사일 장면을 인근 건물 옥상에서 보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이 10일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탄도미사일 장면을 인근 건물 옥상에서 보고 있다.[연합뉴스]

사진으로는 건물을 특정할 수 없으나 동해가 정면으로 보이는 건물의 옥상이다.
또 한가지 지금까지와는 달리 발사장면이 보이는 태블릿 PC를 눈앞에 두고 이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  
김정은이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탄도미사일 장면을 인근 건물 옥상에서 발사장면이 보이는 태블릿PC를 앞에두고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이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탄도미사일 장면을 인근 건물 옥상에서 발사장면이 보이는 태블릿PC를 앞에두고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전에 이 태블릿PC는 이동식 시설물 안 테이블 위에놓여있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새벽 대구경조종방사포 발사장면을 이동시설물 안에서 지켜보고 있다. 테이블 위에 태블릿PC가 놓여져있다.[노동신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새벽 대구경조종방사포 발사장면을 이동시설물 안에서 지켜보고 있다. 테이블 위에 태블릿PC가 놓여져있다.[노동신문=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감시소의 영상표시장치에 전송된 새 무기의 시험사격결과를 보시고 당에서 구상하고 있던 또 하나의 새로운 무기가 나오게 되었다고 못내 기뻐하시며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김정은이 지켜본 건물은 감시소 건물 옥상으로 추정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미사일발사장면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새벽 함경남도 함흥 일대서 단행한 미사일발사장면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11일 공개한 전날 미사일발사장면.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11일 공개한 전날 미사일발사장면. [연합뉴스]

통신은 이날 지칭한 ‘새 무기’에 대한 무기 명칭이나 특성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리병철ㆍ유진ㆍ김정식ㆍ장창하ㆍ전일호ㆍ정승일을 비롯한 당 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김정은과 함께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 연합연습을 진행 중인 한미는 11일부터 열흘간 한반도 전시상황 등을 가정한 본훈련 일정에 돌입한다. 합참은 전날 “한미는 연합지휘소훈련을 11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휘소연습(CPXㆍcommand post exercise)은 병력과 장비를 실제로 기동하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는 워게임이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본연습은 올해 처음으로 한국군 대장이 사령관을, 미군 대장이 부사령관을 맡아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의 기본운용 능력을 검증할 예정이다.
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