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서 물놀이 하다 실종된 어린이 숨져

10일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어린이 1명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구조됐지만, 숨졌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연합뉴스]

10일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어린이 1명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구조됐지만, 숨졌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연합뉴스]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던 한 어린이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10일 오후 12시 40분쯤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A(13)군이 물에 빠진 뒤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119상황실로 접수됐다.
 
이날 부모와 함께 해수욕장을 찾은 A군은 친동생인 B(7)군과 친척인 C(13)양과 함께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높은 파도에 튜브가 뒤집히면서 바다에 빠졌다.
 
B군과 C양은 인근에서 서핑하던 사람들에게 구조됐지만 A군은 실종됐다.
 
해경과 119구조대 등은 헬기를 동원해 인근 바다를 계속 수색했고, 오후 2시 21분쯤 최초 물놀이 지점에서 서쪽으로 약 300m 떨어진 노을정앞바다에서 A군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의식불명 상태였던 A군은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후 3시 50분쯤 숨졌다.
 
해경은 목격자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