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 친서에서 한미훈련 불평…끝나면 협상재개 희망”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 내용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한미연합훈련이 끝나자고 만나 협상을 시작하고 싶다는 의사를 매우 친절하게 알려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는) 아주 긴 편지였다”면서 “대부분은 터무니없고 비싼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불평하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친서에는 단거리 미사일 실험에 대한 작은 사과 또한 담겨 있었다”며 “한미 연합훈련이 끝나는 대로 (미사일 발사) 시험을 끝낸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머지않은 미래에 만나길 기대한다”면서 “핵 없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나라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