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대일 비판 선봉장"···日매체, 韓 개각에 이례적 관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일본 매체들이 한국 정부 개각과 관련해 이례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과학기술정보통신 장관 후보자인 최기영 서울대 교수에 대해서는 더욱 비중을 두고 보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10일자 기사에서 한국 정부의 개각 소식을 전하며 조 후보자가 페이스북 등에 반일 관련 발언을 했던 점을 언급했다. 또 조 후보자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는 입장을 관철할 것으로 보인다고도 덧붙였다.
 
최 후보자에 대해서는 ‘반도체 전문가’라고 표현하며 “일본에 (수출규제) 조치에 대항하기 위해 반도체 소재 국산화 등을 추진하는 역할을 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마이니치는 “문재인정권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개혁적인 색깔을 더 강하게 내고 있다”며 “교체설이 나돌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경우 유임됐다”고 부연했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소식을 다룬 아사히신문 기사. [사진 아사히신문 웹사이트 캡처]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소식을 다룬 아사히신문 기사. [사진 아사히신문 웹사이트 캡처]

 
아사히신문은 조 후보자를 ‘대일 비판의 급선봉’(対日批判の急先鋒)이라고 표현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이순신 장군을 언급하며 항일 메시지를 냈던 점,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부정하는 이들을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고 했던 것 등을 언급했다.
 
산케이신문은 조 후보자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라고 표현하며 이례적으로 검사 출신이 아닌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된 만큼 한국의 검찰 개혁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산케이는 최 후보자에 대해서는 ‘반도체 분야 권위자’라는 청와대 표현을 인용하며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맞선 대응카드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