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미국이 반대한 문정인…대통령 특보로 두는 것 부적절"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주미 대사에 임명되지 않은 것은 본인의 고사 때문이 아니라 미국 정부가 반대했기 때문이라며 "대통령 특보직에서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특보가 미대사에 임명되지 못한 것은 본인의 고사가 아니었다. 미국 정부가 반대했기 때문이라고 존 허드슨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폭로 트윗을 올렸다. 미국 반대로 대사 임명이 안 된건 초유의 사건으로 충격적인 소식이다"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문 특보는 여러 반미 발언으로 문제를 일으킨 분이다. 지난해 4월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을 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기도 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대통령 특보 이름을 걸고 쓴 글이라 파장이 상당했습니다. 이외에도 '장기적으로 한미동맹 없애는 게 최선', '한국 대통령이 주한 미군더러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등 여러 문제 발언으로 한미 갈등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불행히도 이런 전망이 사실이었다"면서 "미국은 문 특보를 한미동맹의 장애 요인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문 특보의 미대사 임명을 미국 정부가 반대할 정도라면 문 특보를 대통령 공식 특보로 두는 것도 부적절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우리도 주권 국가이기에 특정국이 반대하는 인물이라고 해서 그걸 일일이 신경 쓸 필요는 없다. 하지만 미국은 우리의 유일한 군사동맹 국이고 현재 일본과 북한 문제에 있어서 미국의 도움이 절박한 상황이다. 미국이 경계하는 인물을 대통령 옆에 계속 두고 있으면 미국의 오해를 사기 쉽고 앞으로도 미국의 문 대통령에 대한 불신이 사그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한편 미국 국무부를 출입하는 외신 기자는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이 문정인 특보의 주미대사 임명을 반대한다는 비공식 신호를 보낸 후 (이수혁 주미대사) 지명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 반대설에 대해 "전혀 근거 없는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