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불매' 한 달 여파…일본행 항공편, 주당 5만석 급감

[앵커]



항공 업계, 일본 노선 없애거나 축소
부산~대마도 오가는 여객선 2척 운항 중단

'사지 않겠다', '가지 않겠다'. '노 재팬'이라는 구호로 시작된 일본 불매 운동이 벌써 한 달 정도가 지났습니다. 처음엔 여행을 취소한다거나 일본 맥주를 사지 않는 정도로 시작했죠. 시간이 갈수록 소셜미디어를 통해 범위도 넓어지고 그 방법도 정교해지면서 소비자들은 이제 일본산 원료가 들어가 있는지까지 가려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런 불매 운동의 결과가 숫자로 잘 드러나고 있는 곳 중 하나가 여행업계입니다.



성화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지방 도시를 찾는 한국인들의 발길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휴게소 주차관리인(일본 미야기현) : (한국인 관광객은?) 잘 안 보이네요. 최근에 잘 안 보여요.]



여행 거부 움직임이 커지자 일본행 비행기도 급감했습니다.



항공사들이 앞다퉈 노선을 없애거나 작은 비행기로 바꾸기 때문입니다. 



항공사 7곳을 조사해보니 티웨이항공이 가장 많이 줄어듭니다.



일주일에 약 1만4000석이 감소합니다.



그밖의 항공사도 일본 노선을 점차 감축하면서 총 5만석이 넘게 사라집니다.



단순히 계산하면 한 달에 약 20만석이 줄어드는 셈입니다. 



대신 항공업계는 중국, 동남아 등으로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하늘길뿐 아니라 바닷길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일본을 오간 사람들은 지난해보다 33% 줄었습니다.



대마도를 오가는 여객선 2척은 아예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해외여행은 보통 미리 계획을 하는데 일본행은 갈수록 예약률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행 항공편과 여객선 모두 사라지는 좌석수가 더 많아질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JTBC 핫클릭

'NO 재팬' 스포츠계도 확산…일 전지훈련 줄줄이 취소 일본 시민들도 "NO 아베"…'수출규제 규탄' 전방위 확산 일본행 탑승 수속 창구 '한산'…인천공항 직접 가보니 '마을버스' 같던 일본행 비행기…노선·좌석 축소 본격화 '항공권 환불' 절반이 일본행…여행객들 동남아로 대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