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노만 키운 '막말영상' 해명···"콜마 회장 무릎 꿇고 사죄하라"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JTBC 캡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직원 조회에서 정부와 여성을 비하하는 ‘막말’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된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건과 관련해 “윤 회장이 직접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조승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편향된 식민사관으로 인해 열패감에 빠진 회장 개인의 정치적 관점을 직원들에게 강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국콜마는 (논란 직후) 올바른 인식이 있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생각에 영상을 보여줬고, 직원 동의를 받은 것 (이라고 밝혔다)”면서 “납득할 수 없는 해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부대변인은 문제의 막말 유튜브 영상 속 발언을 언급하며 “이런 망언이 도대체 (어느 부분에서) 올바른 역사교육이란 말인가, (어떻게) 논리적이며 이성적인 대응이란 말이냐”고 반문했다.
 
조 부대변인은 “결국 해명인지 변명인지 불분명한 회사의 입장 발표에 논란은 더욱 커졌고, 주가마저 폭락했다”며 “더이상 한국콜마 직원의 입을 빌려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늘어놓다 국민 분노를 키우지 말라”고 꼬집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