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中, 통화시장 개입 거의 안했다" 환율조작국 상반 평가

 국제통화기금(IMF)은 9일(현지시간) 미·중 무역갈등으로 중국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새로운 관세가 부과된다면 성장률은 급격히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통화기금(IMF) 본사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본사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AFP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IMF는 중국 경제 연례 보고서에서 앞으로 미국의 새로운 추가 관세 부과가 없다는 전제하에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6.2%로 예상했다. 지난달 내놓은 전망치에서 0.1%포인트 내린 수치다. 그러나 미국이 나머지 중국산 수입품의 관세를 25%로 인상하면 중국 성장률은 향후 1년간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0.8%포인트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실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더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부터 나머지 3000억 달러의 제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추가로 물리겠다고 밝히고,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지만, 보고서엔 이 내용이 반영되지 않아서다. 미국이 기존 25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부분만 보고서에 반영됐다. 이 보고서는 지난 7월 IMF 이사회에 올라갔다.  
 
IMF는 “그(미국의 관세 부과 방침) 영향은 전 세계적으로 상당히 부정적인 여파를 가져올 것”이라며 “관세 충격을 흡수하는 데 도움이 되려면 환율이 유연하고 시장 결정적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위안화의 가치 하락 압력과 잠재적인 자본 유출은 무질서한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환 개입 가능성을 요구할 수 있다”라고도 했다.
 
IMF는 그러나 중국 위안화 문제에 대해선 “(지난해 위안화는) 대체로 안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미국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IMF는 “중국 당국은 지난해 6월 중순에서 8월 초 사이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떨어진 후 위안화 가치를 지지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처를 했다”고 했다. 미국 정부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과는 상반된 평가다.
 
IMF 관계자는 “지난해 위안화 가치는 전체적으로 중기적 펀더멘털 및 바람직한 정책에 따랐다”면서 “IMF는 (통화시장에 개입을 덜 해) 환율이 더 융통성 있게 움직이도록 중국에 지속해서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지난해 통화시장에 거의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고도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